文 “정치권력·자본·속보경쟁·가짜뉴스가 공정한 언론 해쳐”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5: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경없는 기자회’ 대표단과 첫 만남…언론의 자유 침해 요소 언급
文 “언론, 자유롭고 공정해야 사회 건강히 발전”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국경없는 기자회는 세계 전역의 언론의 자유를 지키고 언론인들의 인권을 보호할 목적으로 설립됐으며2002년부터 매년 180개 국가를 대상으로 미디어의 자유가 어떤 수준인지를 측정하는 지표인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2019. 09.18.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국경없는 기자회는 세계 전역의 언론의 자유를 지키고 언론인들의 인권을 보호할 목적으로 설립됐으며2002년부터 매년 180개 국가를 대상으로 미디어의 자유가 어떤 수준인지를 측정하는 지표인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2019. 09.18.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정치권력과 함께 자본, 속보경쟁, 가짜뉴스 등이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언론자유를 위해 활동하는 국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RSF)의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 등을 접견한 자리에서 “진실에 바탕한 생각과 정보들이 자유롭게 오갈 때 언론의 자유는 진정으로 실현될 수 있고 사실에 기반한 공정한 언론이 사회 구성원 간 신뢰를 높일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국경없는기자회 노력 덕분에 정치권력으로부터 언론의 자유를 지키내는 문제는 많은 발전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그것뿐만이 아니다”라며 언론 자유를 침해하는 요소들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언론자본, 광고자본의 문제, 속보 경쟁, 서로 극단적인 입장의 대립, 생각이 다른 사람들 간의 증오와 혐오, 너무나 빠르게 확산되는 가짜뉴스와 허위정보 등이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는 언론의 자유 보장은 진실에 근거한 보도와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이른바 ‘가짜뉴스’ 등에 따른 문제의식을 나타낸 것으로도 해석됐다.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국경없는 기자회는 세계 전역의 언론의 자유를 지키고 언론인들의 인권을 보호할 목적으로 설립됐으며2002년부터 매년 180개 국가를 대상으로 미디어의 자유가 어떤 수준인지를 측정하는 지표인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2019. 09.18.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국경없는 기자회는 세계 전역의 언론의 자유를 지키고 언론인들의 인권을 보호할 목적으로 설립됐으며2002년부터 매년 180개 국가를 대상으로 미디어의 자유가 어떤 수준인지를 측정하는 지표인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2019. 09.18.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국경없는 기자회는 세계 전역의 언론의 자유를 지키고 언론인들의 인권을 보호할 목적으로 설립됐으며2002년부터 매년 180개 국가를 대상으로 미디어의 자유가 어떤 수준인지를 측정하는 지표인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2019. 09.18.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국경없는 기자회는 세계 전역의 언론의 자유를 지키고 언론인들의 인권을 보호할 목적으로 설립됐으며2002년부터 매년 180개 국가를 대상으로 미디어의 자유가 어떤 수준인지를 측정하는 지표인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2019. 09.18.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문 대통령은 “언론의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 민주주의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언론이 자유로우면서도 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을 다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국경없는기자회가 언론의 자유를 옹호하면서 한편으로 언론의 공정한 역할을 다 하도록 계속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 대통령이 국경없는기자회 대표단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들루아르 사무총장은 2017년 6월에 이어 지난 6월 다시 서한을 보내 접견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이 이를 수락하면서 만남이 성사됐다.

들루아르 사무총장은 “인권 변호사로 활동했던 분이 대통령으로 당선됐다는 사실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있어서도 긍정적인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2년 전 문재인 정부가 2022년까지 언론자유지수를 30위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힌 점을 언급하며 “한국이 지난 10년 동안 언론자유에 있어서 힘든 시기를 가졌는데 약속대로 한국 언론 환경이 많은 개선이 있었다”고 말했다.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국경없는 기자회는 세계 전역의 언론의 자유를 지키고 언론인들의 인권을 보호할 목적으로 설립됐으며2002년부터 매년 180개 국가를 대상으로 미디어의 자유가 어떤 수준인지를 측정하는 지표인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2019. 09.18.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국경없는 기자회는 세계 전역의 언론의 자유를 지키고 언론인들의 인권을 보호할 목적으로 설립됐으며2002년부터 매년 180개 국가를 대상으로 미디어의 자유가 어떤 수준인지를 측정하는 지표인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2019. 09.18.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국경없는기자회가 발표하는 언론자유지수에서 한국은 2016년 70위까지 하락했다가 지난해 43위, 올해 41위 꾸준히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국경없는기자회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의 취지에 지지를 표한 뒤 선언 이행을 위한 정부 간 협의체인 ‘정보와 민주주의를 위한 파트너십’에 참여할 뜻을 밝혔다.

이 선언은 언론의 자유·독립·다양성·신뢰성을 보장해야 한다는 원칙을 천명하고 이를 이행하기 위한 국제 논의를 제안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경없는기자회와 프랑스 외교부는 오는 25일 유엔 총회 기간에 18개국이 참여하는 ‘정보와 민주주의를 위한 파트너십’ 참여 서명 행사를 연다. 11월에는 파트너십의 이행을 위해 정부, 전문가, 시민사회 등이 참여하는 ‘정보와 민주주의 포럼’을 결성할 예정이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