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로의 아침] 테니스, ‘유일무이’가 중요한 이유/최병규 체육부 전문기자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병규 체육부 전문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병규 체육부 전문기자

‘유일하다’는 원래 ‘유일무이’(唯一無二)에서 나온 말이다. 전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는 사자성어 ‘공전절후’(空前絶後)와 맥을 같이한다. 평범하지 않은 뛰어난 경지, 혹은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귀한 존재를 가리킨다.

TV를 비롯한 각종 매체의 광고 문구 가운데 가장 쓰임새가 많은 단어가 ‘국내 유일’이다. 식상한 말이긴 해도 일단 들으면 솔깃해진다. 스포츠마케팅 업체에서는 자신들이 보유한 용품이나 선수, 진기한 기록 등을 ‘유일’이라는 말로 그럴싸하게 포장해 그 가치를 높이는 데 힘을 쏟는다. 스포츠 기사에서도 ‘유일’이라’는 말은 빠지지 않는다. 역사가 오래된 종목일수록 쓰임새는 더 많아진다. 기록을 소중히 여기는 야구와 테니스 같은 종목이 대표적이다. 특히 테니스는 ‘유일한 기록’만으로 기사를 작성해도 지면이 차고 넘친다.

이용자들이 참여해 만든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피디아’ 검색창에 지난 9일 끝난 US오픈 테니스대회 관련 기록을 치면 수없이 많은 기록들이 링크를 타고 핏줄처럼 뻗어 있다. 올해 대회가 139번째였던 메이저대회였던 만큼 최다, 최소, 최장, 최단 등 ‘유일’과 관련된 기록들은 새롭게 옷을 갈아입었다. 라파엘 나달이 로저 페더러의 유일한 메이저 최다승 기록에 1승 차로 다가섰다는 식이다.

US오픈에는 비교할 바가 못 되지만 국내에서 열리는 테니스대회에도 유일한 존재는 있다. 해마다 추석 즈음이면 펼쳐지는 코리아오픈이다.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유일한’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다. 올해로 16년째이니 가장 오랜 기간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유일한 세계 테니스 투어 대회다. 이전까지 남자 대회인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KAL컵이 유일한 투어 대회였다.

그러나 1987년 시작된 이 대회는 1996년까지 꼭 10차례 대회를 치르고 1996년 문을 닫았다. 대회 기간 1주일 동안 규정 관중(1만 7500명의 75%인 1만 3125명)을 채우지 못하는 등 관중을 끌어모으는 데 실패했기 때문이었다. 1986년 아시안게임의 테니스붐에 편승해 세계투어대회를 개최했던 대한항공과 대한테니스협회는 당시 ATP의 대회 박탈 조치를 담담히 받아들여야 했다.

그러나 8년 뒤 대한테니스협회 회장사였던 한솔그룹이 후원한 코리아오픈이 처음 열린 2004년 추석 명절에 서울 올림픽테니스코트는 테니스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그해 윔블던 우승으로 단박에 스타가 된 마리야 샤라포바 덕분이었다. 14번째 대회인 2017년에는 프랑스오픈 챔피언인 옐레나 오스타펜코가 결승전에서 1만여명의 관중몰이를 했다. 코리아오픈은 지난 15년 동안 남녀를 통틀어 국내 유일의 세계 테니스투어 대회로, 가장 많은 관중을 모은 유일한 대회로 지금까지 남아 있다.

그러나 코리아오픈은 매년 가까스로 열리고 있다. 한솔그룹이 회장사에서 물러나면서 대회 개최권을 홍콩에 매각했고, 이를 다시 임대받아 열리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는 다행히 성사됐지만 대회가 언제 끊길지 장담할 수 없다. 코리아오픈은 한국 테니스의 마지막 보루다. 기업들의 거시적이고 장기적인 지원이 필요한 이유다. ‘국내 유일’이라는 마지막 자존심만은 지켜야 한다.

cbk91065@seoul.co.kr
2019-09-12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