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규탄집회 연 한국당 “성난 민심의 물결 확인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黃대표 “우파 통합 위해 앞장설 것”
지난 5월 말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 지정 규탄 집회 후 석 달 만에 장외투쟁에 나선 자유한국당이 성난 민심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전날 열렸던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 대해 “지나가던 시민들도 성난 민심의 물결에 동참했다. 한마음으로 애국가를 불렀고, 함께 청와대까지 행진했다”고 썼다.

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이날 집회에 나온 청년들의 목소리를 똑똑히 들었다. 국민 모두가 분노하고 있다”며 “여러분의 성난 고함이 우리가 살아갈 내일을 분명 오늘보다 더 정의롭게 만들 것”이라고 했다.

한국당 측은 이날 집회에 10만여명이 참여했다고 추산했다. 참가자들은 광화문 광장과 세종문화회관 앞 인도·도로 등에서 ‘조국은 사퇴하고 문재인은 사죄하라’, ‘조로남불 위선정권’ 등이 적힌 피켓과 소형 태극기 등을 흔들었다.

황 대표는 이날 연단에 올라 “자유 우파 정당이 총선에서 진 것은 분열 때문”이라며 “우파 통합을 위해 저를 내려놓겠다. 제가 죽기를 각오하고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자신의 공천권을 일부 내려놓거나 내년 총선 험지 출마를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사실 황 대표가 지난 18일 광화문 구국집회를 열어 국민의 경고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예고했을 때 당 안팎의 반응은 회의적이었다. 장외투쟁의 명분이 뚜렷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 후보자의 의혹을 중심으로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 북한의 추가 도발 등으로 명분이 쌓이면서 동력을 얻었다는 분석이다. 한국당은 오는 30일 부산에서 대규모 집회를 이어 간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한국당이 장외로 뛰쳐나가 정부 여당에 대한 온갖 악담과 저주, 가짜뉴스를 늘어놓았다”며 “특히 조국 반대 집회라고 해도 좋을 만큼 모든 주장은 ‘기-승-전-조국’으로 수렴됐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가출이 잦으면 퇴출”이라며 “떨어지는 지지율과 리더십에 투명인간이 돼 가는 황 대표의 초조함이 불러온 천방지축 장외투정일 뿐”이라고 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08-26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