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해외 원정도박’ 양현석·승리, 상습도박 혐의 입건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2: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에 대해 경찰이 14일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에 대해 경찰이 14일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에 대해 경찰이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1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현석 전 대표와 승리에 대한 첩보 내용을 근거로 내사한 결과,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면서 “절차대로 수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