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트럼프 “한국은 부유한 나라…방위비 인상 협상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9-08-07 2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날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9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신시내티에서 열린 대선 유세차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08.02 A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날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9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신시내티에서 열린 대선 유세차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08.02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트위터를 통해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위한 협상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을 ‘부유한 국가’라고 지칭하며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미국에 대한 (분담금) 지급 규모를 더 늘리기 위한 협상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매우 부유한 국가로 이제 미국이 제공하는 군사방어에 기여하려는 의무감을 느끼고 있다”며 “양국의 관계가 매우 좋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분담금은 지난해 9602억원이었고, 한미는 지난 2월 올해 분담금을 8.2% 인상한 1조 389억원으로 책정했다. 미국은 그동안 자신들이 부담해 온 주한미군 인건비와 전략자산 전개 비용도 한국이 부담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일부 언론에서는 미국 측의 요구액이 올해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1조389억 원)의 6배 수준인 50억 달러(6조 775억원)에 이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