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전용기로 평양행…북미 핵협상 돌파구 찾을까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전용기를 이용해 1박 2일의 북한 방문길에 올랐다.

방문단은 시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 딩쉐샹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으로 꾸려졌다. 방문단은 이날 오전 9시 10분 서우두 공항 VIP 전용 국빈루에 대기하던 전용기에 탑승했다.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은 2005년 10월 후진타오 전 주석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시 주석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지난 2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핵협상 재개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북·중 수교 이후 중국의 국가주석이 방북하는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후 주석에 앞서 장쩌민 전 주석이 1990년 3월과 2001년 9월 두 차례 북한을 찾았다. 류사오치 전 주석은 1963년 9월 방북했다. 시 주석 개인으로는 지난 2008년 국가부주석 신분으로 북한을 방문한 이후 11년 만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