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맨 앞엔 켑카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0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PGA 챔피언십 2연패
36년 만에 대회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강성훈 7위 선전… US오픈 출전은 놓쳐
올해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101회 PGA 챔피언십 정상에 선 브룩스 켑카가 20일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최종 라운드 직후 수여된 트로피 앞에서 여자친구 제나 심스와 달콤한 우승 키스를 나누고 있다. 뉴욕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해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101회 PGA 챔피언십 정상에 선 브룩스 켑카가 20일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최종 라운드 직후 수여된 트로피 앞에서 여자친구 제나 심스와 달콤한 우승 키스를 나누고 있다.
뉴욕 게티/AFP 연합뉴스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미국)가 싱거운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통산 네 번째 메이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나흘 동안 유일한 고비는 4라운드 직전 자신이 연인의 키스를 외면한 뒤 겪은 4개홀 연속 보기뿐이었다.

켑카는 20일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코스(파70·7459야드)에서 열린 PGA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6개로 4오버파 74타를 쳤다. 12언더파 단독선두로 출발해 네 타나 잃었지만 최종합계 8언더파 272타가 된 켑카는 맹추격을 펼친 더스틴 존슨(미국)을 2타 뒤진 2위로 따돌리고 지난해에 이어 대회 2연패와 메이저 4승째를 달성했다.

3라운드까지 2위 그룹에 7타나 앞서 있던 켑카는 이날 11~14번홀 4연속 보기를 범해 한때 존슨에게 1타 차 추격을 허용했지만 결국 2타 차 리드를 끝까지 잘 지켰다. 그는 2017년과 18년 US오픈, 2018년과 올해 PGA 챔피언십에서 각 2연패를 달성해 두 메이저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한 최초의 선수로 기록됐다.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은 1983년 할 서튼 이후 36년 만이다.

켑카는 1라운드 7언더파에 이어 둘째 날 12언더파로 2위 그룹에 7타 앞서 싱거운 승부를 예고하면서도 한 차례 위기를 맞았다. 4연속 보기로 14번홀을 마쳤을 때는 존슨에게 1타 차, 턱밑까지 쫓겼다. 경기 시작 전 여자친구 제나 심스의 키스를 켑카가 외면하자 심스 역시 고개를 홱 돌리는 모습이 화면에 잡혔는데, 이 일이 소셜미디어 동영상을 통해 퍼지면서 많은 댓글이 달렸다. 한 팬은 “켑카가 우승컵인 워너메이커 트로피에 먼저 키스를 해야 해서 심스와의 키스를 거부한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그러나 둘은 시상식에서는 자연스럽게 키스를 나눠 ‘불화설’을 일찌감치 잠재웠다.

켑카가 이날 우승으로 5개월 만에 세계랭킹 1위에 다시 오른 가운데 지난주 PGA 투어 데뷔 8년 만에 첫 우승한 강성훈(32)은 합계 이븐파 280타를 적어내 자신의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인 7위로 대회를 마쳤다. 그러나 랭킹은 61위에 오르는 데 그쳐 60위까지 주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US오픈 출전권은 아깝게 놓쳤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5-2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