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계의 전설’ 조치훈 9단 日 정부서 문화훈장 받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16: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치훈 9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치훈 9단.
연합뉴스

“이번 수상이 한일 양국 국민들에게 행복한 일이 됐으면 좋겠네요.”

‘불멸의 승부사’로 통하는 바둑계의 전설 조치훈(63) 9단이 일본 정부가 주는 문화훈장 ‘자수(紫綬) 포장’을 받는다. 일본 정부는 20일 조 9단을 포함해 가수 이시카와 사유리 등 21명의 자수포장 수상자를 발표했다. 자수 포장은 학문, 예술, 스포츠, 문화 등 분야에서 높은 업적을 쌓은 사람들에게 주는 훈장으로, 시상식은 21일 열린다.

부산 출신인 조 9단은 1968년 일본기원 사상 최연소인 11세 9개월에 프로에 입단했다. 이후 기성·명인·본인방 타이틀을 동시에 보유하는 ‘대삼관’을 4차례나 달성했고, 본인방전 10연패를 비롯해 총 74회 우승을 차지하며 통산 1533승을 거뒀다. 우승 횟수, 승수 모두 일본 최다 기록이다.

그는 “요즘 바둑 실력이 약해진 대신에 좀더 훌륭한 인간이 됐기 때문일까. 나의 인간성이 처음으로 인정받은 기분이 들어 기쁘다”는 농담으로 도쿄신문에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얼마 전 은퇴한 야구선수) 이치로 선수는 후회가 없다고 했지만, 나는 후회 투성이”라면서 “술을 줄이고 좀더 노력을 했더라면 지금도 타이틀 하나쯤은 갖고 있지 않을까”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5-2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