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첫 러시아 일정 마치고 조기 귀국…‘동선 축소’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1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절모 벗는 김정은 위원장 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의장대 사열에 앞서 중절모를 벗고 있다. 2019.4.26  연합뉴스

▲ 중절모 벗는 김정은 위원장
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의장대 사열에 앞서 중절모를 벗고 있다. 2019.4.26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집권 8년 만에 이뤄진 2박 3일간의 첫 러시아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나섰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 27분(한국시각 오후 2시 27분)쯤 전용열차를 타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귀국열차에 오르기에 앞서 이날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에 있는 러시아 태평양함대 2차대전 전몰장병 추모시설인 ‘꺼지지 않는 불꽃’에 헌화했다. 이날 헌화는 예정보다 2시간이 지연된 상태에서 진행됐다.

이어 김 위원장은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와 오찬을 함께하는 것으로 방러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찬 장소는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2년 방러 당시 블라디보스토크 시장과 조찬을 함께했던 식당인 ‘레스나야 자임카’ 였다.

이후 김 위원장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등의 환송을 받으며 열차에 올랐다. 러시아군 의장대의 분열 등 환송행사도 진행됐다.

김 위원장은 당초 이날 러시아 태평양함대 사령부와 루스키섬 오케아나리움(해양수족관) 등도 둘러본 뒤 밤늦게 떠날 것으로 전해졌지만 예상보다 일찍 귀국길에 나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현지에서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방문했던 호텔과 빵 공장 등 산업시설 시찰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일각에서는 북측이 김 위원장의 동선이 노출되면서 경호에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미 일대일로 포럼 참석을 위해 중국으로 떠난 상황에서 홀로 러시아에 오래 남아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을 가능성도 있다.

김 위원장은 이틀 전 방러 때의 경로를 되짚어 하산을 경유한 뒤 두만강 철교를 통해 국경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하산역까지는 약 300㎞ 거리로 열차로 약 7∼9시간이 걸린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