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돔회사 듀렉스 중국서 원나잇 조장 광고로 물의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1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발한 광고로 유명한 콘돔회사 듀렉스가 중국의 인기 음료인 시차(喜茶)와 함께 한 광고가 중국 네티즌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시차는 밀크티나 과일차에 치즈 거품을 얹은 맛으로 인기가 높은데 중국인들은 “듀렉스 광고 때문에 시차의 치즈가 정액을 마시는 기분을 낳는다”고 불평했다.

듀렉스가 지난 19일 발표한 광고는 영어로 ‘하룻밤을 위해(포원나잇)’로 발음이 되는 ‘419’라는 숫자와 함께 “한 방울도 남길 수 없다”라는 중국어 문구를 담고 있다. 듀렉스와 시차는 지난해 7년간 공동 마케팅을 벌이기로 합의했었다.

듀렉스는 이어지는 광고에 두번째 데이트를 기억하냐고 물으면서 “너는 나의 가장 사랑하는 나이스 가이”고 말한다. 나이스의 ‘나이’는 중국어로 우유를 뜻해 밀크티를 주로 판매하는 시차와의 연계 광고 효과를 노렸다.
콘돔회사 듀렉스의 중국 광고

▲ 콘돔회사 듀렉스의 중국 광고

시차는 듀렉스의 광고에 대해 “내 치즈는 여전히 너의 입술에 남아있다”라고 답했으며, 듀렉스는 이어 “모든 입은 먹을 가치를 지녔다”고 홍보 릴레이를 이어갔다.

중국어는 발음이 같더라도 여러 뜻으로 해석되기 때문에 중국 네티즌들은 듀렉스와 시차의 광고 문구가 담고 있는 성적 의미에 대해 저속하다고 비난했다. 장첸 난징사범대 교수는 관영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보수적인 가치관을 지닌 중국인들은 원나잇과 같은 즉석 교제에 대해 말하는 것을 꺼린다”며 “중국에서 전통적으로 원나잇은 개인적이고 부끄러운 주제”라고 말했다.

여성 네티즌들은 듀렉스와 시차의 광고가 성적 도구로 전락하는 듯한 기분을 낳는다고 비판했다. 베이징의 한 광고회사에 다니는 첸공은 “과거에 듀렉스 광고는 성보다는 사랑에 대해 말했는데 적나라하게 성적 흥분을 조장하는 광고는 많은 중국인들에게 불편함을 일으킨다”고 지적했다.

시차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20일 사과를 발표했으며 듀렉스는 어떤 설명 없이 광고 포스터를 교체했다. 그동안 듀렉스의 광고는 뉴스를 적절하게 반영한 영민함 때문에 중국에서도 인기가 높았으며 마케팅 강의 교재로 활용되기도 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