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MS·구글 제대로 붙자” 네이버, 클라우드 시장 승부수

입력 : ㅣ 수정 : 2019-04-18 1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공기관·금융·메디컬 분야 공략
“대한민국 데이터 주권 지키겠다”
박원기 NBP 대표가 18일 강원 춘천 데이터센터에서 클라우드 사업 강화 계획을 밝히고 있다. 네이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원기 NBP 대표가 18일 강원 춘천 데이터센터에서 클라우드 사업 강화 계획을 밝히고 있다.
네이버 제공

국내 최대 인터넷기업 네이버가 2조원 규모의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 정면 승부를 예고했다. 아마존웹서비스(AWS)·마이크로소프트(MS)·구글 등 글로벌 사업자들이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80%를 차지하고 있지만, 네이버는 올해 본격적으로 열리는 공공·금융 클라우드 시장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18일 네이버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오픈 2주년을 맞아 강원도 춘천 데이터센터 ‘각’에서 ‘테크포럼’을 개최하고 “상품 구성 및 기술력 측면에서는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와 견줄 수 있는 수준까지 올라온 만큼 글로벌 사업자와의 경쟁을 본격화하고 올해 2배 이상의 성장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의 자회사인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은 지난 2년간 매월 5~6개의 새로운 상품을 출시하며 오픈 초기 6개 카테고리의 22개 상품에서 현재 15개 카테고리의 119개 상품으로 확장했다. 향후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는 서비스를 확대하고 코스콤과 ‘금융 특화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상반기 내 서울 여의도에 ‘금융 클라우드 존’도 마련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현재 국내 4개, 해외 6개의 데이터센터를 두고 있으며 해외 업체와 공동 사업 등 해외 진출도 모색할 계획이다.

NBP는 글로벌 사업자와 비교해 운영 시스템, 보안 측면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원기 NBP 대표는 “서비스 장애나 문제가 발생했을 때 24시 고객센터에서 무료로 즉각 대응이 가능하며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에 대해 개발자와 직접 소통하고 기술적 자문을 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사업자를 이용할 때 생기는 언어적인 문제나 운영과 소통 채널이 분리된 데서 오는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네이버와 라인을 지원하면서 생긴 안정적인 보안에 대한 경험을 상품에 적극 반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클라우드는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IT 기간산업인 만큼 네이버는 법규 인허가 과정에서 규정 준수가 중요한 공공기관이나 고객의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금융이나 의료 클라우드 시장에서도 해외 업체에 맞서 데이터 주권을 지키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박 대표는 “공공, 금융, 메디컬 분야 등 국민의 프라이버시가 해외 기업으로 흘러나가 이용될 경우 위험성이 커지기 때문에 데이터 주권을 지켜내는 것이 사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데이터 주권을 내주면 다시 찾기는 어렵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원천 기술로 클라우드 플랫폼을 개발하고 경쟁하려는 것이 목적이며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내 기업들도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춘천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9-04-1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