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주 체제 심판대…네타냐후 웃고 에르도안 울고

입력 : ㅣ 수정 : 2019-04-18 19: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스라엘 5선 공식화… 최장수 총리로
‘터키 심장’ 이스탄불서 야당 시장 탄생
베냐민 네타냐후(가운데) 이스라엘 총리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베냐민 네타냐후(가운데) 이스라엘 총리
AP 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두 ‘스트롱맨’이 최근 중요한 선거를 치르고 나서 희비가 교차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EPA 연합뉴스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차기 총리 후보로 지명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이 보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앞으로 다른 정당 지도자들과 협상해 연립정부를 구성한다. 총리 지명 후 42일 내에 연정이 출범하면 총리 지명자는 정식 총리가 된다. 네타냐후 총리가 다섯 번째 총리 임기를 시작하고 오는 7월을 넘기면 다비드 벤구리온 초대 총리(13년 5개월 재임)를 제치고 이스라엘 사상 최장수로 집권한 총리가 된다.

같은 날 터키 이스탄불주 선거위원회는 이스탄불 법원에서 제1 야당 공화인민당(CHP)의 이스탄불 시장 후보 에크렘 이마모을루에게 당선증을 수여했다. 지방선거 이후 17일 만이다. 지난달 31일 치러진 지방선거 개표 결과 이마모을루가 승리했지만, 집권 정의개발당(AKP)이 불복하고 재검표를 요구해 당선증 수여 일정이 지연됐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 정치와 경제·문화의 중심지이자 자신을 시장으로 뽑아줘 중앙정치 무대에 데뷔하게 해준 이스탄불에서의 패배로 상당한 정치적 타격을 입었다.

독일 일간 슈투트가르트 나흐리히텐은 “이마모을루 당선인은 단숨에 차기 대권 주자로 떠올랐다”면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무적으로 여겨졌지만 이제 자신에 맞설 라이벌, 이마모을루를 발견했다”고 평가했다.

올해로 49세인 이마모을루 당선인은 사업가 출신으로 실용적 노선을 추구하는 동시에 독실한 무슬림이다. 보수와 진보 유권자를 모두 아우를 정치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04-1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