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산지 ‘대사관 고양이’ 무사해요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19: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년부터 함께 생활… 체포 때 ‘홀로’
위키리크스, 트위터에 영상·근황 알려
폭로 사이트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가 영국 경찰에 체포됐지만 일명 ‘대사관 고양이’(미치)로 알려진 그의 유명한 반려묘는 무사히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위키리크스는 지난 13일(현지시간) 23초짜리 영상과 함께 “어산지의 고양이는 안전하다. 그들은 자유롭게 다시 재회할 것”이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려 근황을 알렸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어산지가 2016년 4월부터 영국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함께 살아온 고양이 ‘미치’가 TV 화면 앞에 앉아 고개를 두리번거리는 모습이 담겼다. TV 화면에는 어산지가 체포될 당시 상황이 중계됐다.

2010년 미국의 기밀 외교전문 폭로 후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도피해 2012년부터 7년간 망명 생활을 해온 어산지는 ‘대사관 고양이’(@embassycat)라는 트위터·인스타그램 계정으로 고양이의 근황을 공개해왔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9-04-16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