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장제원 아들 노엘, 이번엔 폭행 논란…경찰 수사 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6 22:5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법정 향하는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음주운전ㆍ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래퍼 장용준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0.6.2  연합뉴스

▲ 법정 향하는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음주운전ㆍ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래퍼 장용준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0.6.2
연합뉴스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래퍼 장용준(20·예명 ‘노엘’)씨가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새벽 부산 부산진구에서 다른 사람과 시비가 붙었다. 112 신고가 접수됐고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장씨는 이날 오전 1시쯤 부산진구 서면 일대를 걸어가다 인근을 지나가던 차량 사이드미러에 부딪히면서 운전자 A씨와 싸움에 휘말렸다. 이 과정에서 장씨와 A씨는 서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가 진행 중인 폭행 사건으로 세부 내용은 알려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장씨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이다.

한편 장씨는 지난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28% 상태로 운전해 사고를 낸 뒤 지인을 내세워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는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재판부는 지난해 장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준법 운전 강의 수강 40시간을 명령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