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美 농구·풋볼 전설들, 골프로 맞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7 01:46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더 매치’ 3차전, 미컬슨·바클리 vs 커리·매닝 2-2 매치플레이
바클리, 상대 자극 역할… “조던·우즈, 나보다 트래시 토크 심해”

미국 은행지주회사인 ‘캐피털 원’이 판을 깔았던 남자골프 이벤트대회 ‘더 매치’ 시리즈대회가 또 열린다.

꼭 2년 전 타이거 우즈(45)와 필 미컬슨(50)이 벌인 ‘세기의 대결’을 시작으로 지난 5월 각 1명의 동반자와 함께 펼친 2차전에 이어 세 번째 ‘버전’이다.

28일 오전 5시(한국시간)부터 미 애리조나주 오로밸리의 스톤 캐니언 골프클럽에서 2-2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열리는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체인지’에 미컬슨이 변함없이 출전하지만 우즈는 빠졌다.

미컬슨에 대항하는 상대 조는 미국프로풋볼(NFL)과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출신인 페이턴 매닝(44)-스테픈 커리(32)다. 미컬슨과 호흡을 맞출 파트너는 역시 NBA 스타인 찰스 바클리(57)다.

매닝과 커리의 골프 실력은 수준급이다. 매닝은 두 번째 대회에서 우즈와 짝을 이뤄 미컬슨-톰 브레이디(탬파베이 버커니어스) 조를 1홀 차로 제압한 전력이 있다. 커리는 고교 시절 골프 선수로 활약했고 지금도 70대 초반 타수를 유지하고 있다. 베스트 스코어는 67타.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는 300야드에 달한다. 그러나 바클리는 핸디캡이 36이나 돼 이들에게 훨씬 미치지 못한다.

경기 방식은 ‘포섬’과 ‘포볼’이 혼합된 매치플레이다. 각자 자신의 공으로 플레이하는 건 포볼 방식이지만 같은 팀 두 개의 티샷 중 더 나은 공을 선별해 치는 건 포섬 방식과 유사하다.

그래서 실력이 엇비슷한 커리와 매닝은 한 사람이 실수해도 복구할 방법이 있지만 미컬슨은 그렇지 않다. 바클리의 역할은 골프보다는 ‘트래시 토크’(상대를 자극하는 말)에 있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도박사들은 벌써부터 커리와 매닝 조에 베팅을 더 많이 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바클리는 26일 미국 골프위크에 실린 인터뷰에서 자신을 능가하는 ‘트래시 토커’로 마이클 조던(57)과 우즈를 꼽은 뒤 “커리나 매닝은 골프 실력이 좋지만 나는 와일드카드 성격으로 나온 셈”이라며 “내가 잘하면 우리가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0-11-27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