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어린이합창단 팔 비튼 KBS “해단 재검토”…거장 윤학원 “원상회복하라” [강주리 기자의 K파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13 18:44 강주리기자의 K파일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합창 대부’ 윤 “경쟁 내몰리는 아이들, 함께하는 정신 배우는 합창 폐지가 경영 혁신이냐”

박칼린 스승·‘청춘합창단’ 이끈 김태원 멘토
“최초 어린이합창단 경제 논리 폐지 말 안돼”
“온 몸 던져 막아야 한다” 음악계 원로 분노
KBS, 부산·전주 등 5개 합창단 해단 통보
靑청원 비판 일자 “해단 재검토” 알려와
이후 국민신문고엔 ‘해단 당위성’ 구구절절
‘합창 대부’ 윤학원 “KBS 어린이합창단 해단? 모두 원상회복해야” 한국 합창음악의 ‘대부’로 불리는 전 인천시립합창단 지휘자 윤학원(사진·82) 서울코러스센터 원장은 13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해단이 아니라 그동안 없앴던 KBS 어린이합창단까지 모두 원상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0-08-13 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합창 대부’ 윤학원 “KBS 어린이합창단 해단? 모두 원상회복해야”
한국 합창음악의 ‘대부’로 불리는 전 인천시립합창단 지휘자 윤학원(사진·82) 서울코러스센터 원장은 13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해단이 아니라 그동안 없앴던 KBS 어린이합창단까지 모두 원상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0-08-13 서울신문DB

KBS가 경영혁신을 이유로 5개 남은 전국의 ‘KBS 어린이합창단’을 해단하려다 여론의 반발에 한 발 물러선 모습이다. 음악계 원로들도 이런 여론 흐름에 합류하며 KBS를 압박하고 있다. 한국 합창음악의 ‘대부’로 불리는 전 인천시립합창단 지휘자 윤학원(사진·82) 서울코러스센터 원장은 13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해단이 아니라 그동안 없앴던 KBS 어린이합창단까지 모두 원상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경제 논리 내세워 어린이합창단
해단 강행시 수신료 거부 운동 해야”


KBS, 6700억 수신료 받고도 또 적자
합창단 예산 삭감 뒤 ‘KBS 타이틀 떼라’에
“공영방송 ‘KBS’ 브랜드, 나라와 국민의 것”


윤 원장은 “공영방송이 경제 논리를 내세워 어린이합창단에 대한 해단을 강행한다면 수신료 거부 운동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윤 원장은 2011년 KBS 예능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에서 박칼린 음악감독의 스승이자 ‘청춘 합창단’ 지휘를 맡은 가수 김태원씨의 멘토로 활약하며 합창 붐을 일으켰다. 합창 불모지였던 국내에서 1970년부터 선명회어린이합창단 등을 이끌고 해외 공연에 나서 주요 상을 휩쓸고 수많은 성악가를 배출하는 등 ‘클래식 한류’ 원조로 꼽힌다. 서울레이디스싱어즈, 인천시립합창단 등 맡은 합창단마다 탁월한 지휘력으로 합창 실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는다.

윤 원장은 “한국의 문화 활성화를 위해 만든 최초의 어린이합창단을 상업 논리로 없애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온몸을 던져 막아야 한다”고 울분을 토했다.

앞서 KBS는 재정난과 업무 효율화를 이유로 73년의 역사를 지닌 서울과 광주 어린이합창단을 지난해 없앤 데 이어 올 연말까지 부산·울산·전주·청주·제주 등 5개 남은 어린이합창단을 모두 해단하라는 지침을 지난 6월 내려보냈다.
KBS어린이합창단 해단을 막아주세요 KBS시청자권익센터에 올라온 KBS어린이합창단 해단 반대 청원들. KBS는 지난 1일 재정난을 이유로 자사 소속 전국 5개 KBS어린이합창단을 올해 말까지 동시 해단하겠다고 밝혔다.  KBS 홈페이지 캡처.

▲ KBS어린이합창단 해단을 막아주세요
KBS시청자권익센터에 올라온 KBS어린이합창단 해단 반대 청원들. KBS는 지난 1일 재정난을 이유로 자사 소속 전국 5개 KBS어린이합창단을 올해 말까지 동시 해단하겠다고 밝혔다.
 KBS 홈페이지 캡처.

‘KBS어린이합창단 해단 막아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KBS가 지난 6월 부산·전주·울산·청주·제주 등 전국 5개 어린이합창단 연내 동시 해단 통보를 한 이후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인은 “경제논리로 동심을 파괴하지 말아달라”며 “타사의 트로트 프로그램 인기에 유사 프로그램을 공격적으로 편성하면서도 정작 어린이를 위한 합창·동요는 없애버리는 것이 국민이 내는 수신료로 운영하는 KBS가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이었느냐”고 지적했다. 2020-08-13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 ‘KBS어린이합창단 해단 막아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KBS가 지난 6월 부산·전주·울산·청주·제주 등 전국 5개 어린이합창단 연내 동시 해단 통보를 한 이후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인은 “경제논리로 동심을 파괴하지 말아달라”며 “타사의 트로트 프로그램 인기에 유사 프로그램을 공격적으로 편성하면서도 정작 어린이를 위한 합창·동요는 없애버리는 것이 국민이 내는 수신료로 운영하는 KBS가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이었느냐”고 지적했다. 2020-08-13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KBS “한정된 자원 양질 프로그램 집중,
어린이합창단은 적합하지 않아”
“서울 없앴으니 지역도 일관되게 없애야”


이후 ‘경제 논리에 의한 동심 파괴를 막아 달라’는 해단 반대 청와대 국민 청원과 언론 보도<서울신문 7월 10일자 23면> 등으로 여론이 악화하자 “해단 방침을 재검토하고, 지역 어린이합창단을 포함한 문화사업을 강화하겠다”는 의견을 본지에 전해 왔다. “현 시점에서는 해단 철회와 관련해 정해진 부분은 없다”고도 했다.

하지만 지난달 27일 방송통신위원회가 공개한 KBS의 국민신문고 답변서에는 ‘한정된 자원을 양질의 프로그램에 집중해야 하는데 어린이합창단은 적합하지 않고, 예산 투입도 안 하는 상황에서 공영방송 KBS의 브랜드를 빌려줄 수 없으며, 해단의 일관성 측면에서 지역적 예외를 둘 수 없다’ 등 해단 사유를 잔뜩 열거했다.

KBS는 지난해 6700억원의 수신료를 징수하고도 콘텐츠 경쟁력 부실과 인건비 지출 등으로 1000억원가량 적자를 냈다. 지난달 1일 양승동 KBS 사장은 적자 등을 줄이기 위해 수신료 현실화 추진을 통한 인상을 예고했다.
윤학원 “KBS어린이합창단 해단 온 몸으로 막아야” 우리나라 합창계의 대부 윤학원 전 인천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지휘자. 한국 합창음악의 ‘대부’로 불리는 전 인천시립합창단 지휘자 윤학원(사진·82) 서울코러스센터 원장은 13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공영방송이 경제 논리를 내세워 어린이합창단에 대한 해단을 강행한다면 수신료 거부 운동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서울신문DB

▲ 윤학원 “KBS어린이합창단 해단 온 몸으로 막아야”
우리나라 합창계의 대부 윤학원 전 인천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지휘자. 한국 합창음악의 ‘대부’로 불리는 전 인천시립합창단 지휘자 윤학원(사진·82) 서울코러스센터 원장은 13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공영방송이 경제 논리를 내세워 어린이합창단에 대한 해단을 강행한다면 수신료 거부 운동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서울신문DB

KBS어린이합창단 해단을 막아주세요  KBS청주어린이합창단의 공연 모습. KBS는 지난 1일 재정난을 이유로 자사 소속 전국 5개 KBS어린이합창단을 올해 말까지 동시 해단하겠다고 밝혔다.  독자 제공

▲ KBS어린이합창단 해단을 막아주세요
 KBS청주어린이합창단의 공연 모습. KBS는 지난 1일 재정난을 이유로 자사 소속 전국 5개 KBS어린이합창단을 올해 말까지 동시 해단하겠다고 밝혔다.
 독자 제공

“합창단, 큰돈 안 들이고 어린이 문화 기여”
“공영방송 KBS, 왜 이렇게 돈 밝히나”


“트로트 일색 방송, 동요 배울 기회 뺏지 말라”
“돈·재미만 치중 말고 미래 위해 선도적으로

어린이합창 프로그램에 투자해야”

이와 관련해 윤 원장은 “온통 트로트 일색인 방송에서 어린이들이 동요조차 배울 기회가 없다”면서 “경쟁에 내몰리는 아이들이 다른 사람과 마음을 맞추고 함께하는 정신을 배우는 합창을 없애는 게 어떻게 경영혁신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어린이합창단을 없애니 지역 합창단도 없애라는 부분에서는 지역 특성을 무시한 중앙집권식 행정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장은 특히 KBS가 연간 평균 1500만원 남짓의 어린이합창단 예산을 없앤 뒤 ‘KBS 타이틀도 떼라’는 논리에 대해 “큰돈 들이지 않으면서 어린이 문화에 기여하는 공익적 측면이 있는데 예산 투입을 하지 않는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면서 “KBS가 왜 이렇게 돈을 밝히느냐. 기가 막힌다”고 개탄했다.

윤 원장은 “KBS 브랜드는 그들 소유가 아닌 ‘나라 브랜드’로 공영방송은 나라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면서 “재미에만 치중 말고 선도적으로 미래 아이들의 인성과 정신 세계를 키워 주는 어린이합창 프로그램에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등에 따르면 지역 방송국마다 차이는 있지만 어린이합창단에 지원하는 KBS예산은 인건비, 제작비를 모두 합해 연간 평균 1500만원 정도다. 그마저도 올해부터 KBS부산은 전액 삭감됐다. KBS 직원(5300여명) 중 1억원 이상 억대 연봉자가 2018년 기준 51.9%에 달하는 것과 대조된다.
KBS 부산어린이합창단이 지난해 진행한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1주년 기념 부산 평화콘서트’ 모습. KBS 부산어린이합창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