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한국서 수입한 질산암모늄 5년째 항구에 방치한 인도…뒤늦게 경매 조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9 19:36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중해 연안 중동 국가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발생해 최소 73명이 숨지고, 3700명가량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2020.8.5

▲ 지중해 연안 중동 국가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발생해 최소 73명이 숨지고, 3700명가량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2020.8.5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질산암모늄 2750t이 폭발한 대참사가 인도에 비슷한 참사를 막는 경고가 됐다.

인도 정부가 사고 직후 전국의 항구를 대상으로 위험물 긴급 점검을 한 결과 남부 첸나이 항구에서 690t 규모의 질산암모늄이 오랫동안 보관된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인도 당국은 안전 우려를 없애기 위해 곧바로 해당 질산암모늄에 대한 경매 작업에 돌입했다.

8일 AFP통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첸나이 항구 인근에는 현지업체가 비료 원료로 사용하기 위해 2015년 한국으로부터 수입한 질산암모늄 690t이 보관돼 있었다.

질산암모늄은 액체에 쉽게 녹는 흰색 고체로, 자연적으로 존재하지만 대체로 암모니아와 질산을 반응시켜 인위적으로 생산한다.

제조 비용이 낮아 질소 비료로 많이 활용된다.

평상시에는 그 자체만으로 폭발을 일으키진 않지만. 고온이나 밀폐용기에 놓이거나 가연성 물질과 닿으면 쉽게 폭발한다.

이 때문에 인도에서는 채석장에서 폭발물로 이용되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루트 폭발 참사 이전에도 2004년 북한 룡천역 폭발사고나 2015년 톈진 항구 폭발사고도 질산암모늄이 대형 폭발을 일으킨 사례다.
인도 남부 첸나이 항구.

▲ 인도 남부 첸나이 항구.

많은 양의 질산암모늄이 첸나이 항구에 오랫동안 별다른 조치 없이 보관됐던 것은 2015년 세관당국이 폭발물과 관련한 수입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질산암모늄을 압수한 뒤 그대로 방치했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당국은 37개의 컨테이너에 담긴 질산암모늄을 이후 5년간 압류하고 있었다. 장소는 첸나이시에서 20㎞가량 떨어진 곳이었다.

이에 대해 세관당국은 “압류된 질산암모늄은 안전하게 보관돼 왔다”며 “보관소 인근 2㎞ 이내에는 거주지도 없다”고 해명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