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내가 있을 곳은 그라운드” 유상철 투지에… 구단은 마음만 받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30 03:35 soccer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팀 최다 연패’ 새 감독에 적임자지만 완치 아닌 호전… 구단, 복귀 검토 철회

당분간 임중용 대행체제 팀 운영키로
유상철 감독.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상철 감독.
연합뉴스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49)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이 위기에 놓인 팀을 위해 일선에 복귀하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했으나 구단은 고민 끝에 “건강이 최우선”이라며 마음만 받기로 했다.

인천 구단은 29일 저녁 보도자료를 내고 “임완섭 전 감독의 사임에 따라 공석이 된 감독 자리에 (유 명예감독이 아닌) 새로운 감독을 찾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 명예감독은 최근 구단 수뇌부를 만난 자리에서 부진에 허덕이고 있는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감독 복귀 뜻을 전해 구단은 이를 신중하게 검토했다. 인천은 올 시즌 개막부터 9경기 연속 무승에다가 구단 역대 최다 연패 기록을 갈아 치우는 중이다. 급기야 지난 27일 FC서울에 0-1로 져 7연패에 빠지자 임 감독이 팀을 맡은 지 5개월 만에 자진 사퇴했다.

유 명예감독은 지난해 5월 강등 위기의 인천에 부임해 팀을 1부에 잔류시키는 데 성공했다. 시즌 막판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은 그는 끝까지 그라운드를 지키며 많은 감동을 불러일으켰고, 올 1월 치료를 위해 일선에서 물러났다. 최근까지 18차례 항암 치료를 받은 유 명예감독은 건강 상태가 많이 호전되며 대외 활동도 가능하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 명예감독이 현재 인천 선수단과 코칭스태프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팀을 정상 궤도로 돌려놓기 위한 적임자가 분명했지만 구단은 유 명예감독의 뜻을 흔쾌히 받아들일 수는 없었다. 췌장암이 완치된 게 아니기 때문이다.

유 명예감독의 복귀 가능성이 알려지자 축구 팬 사이에서도 “건강이 우선”, “본인이 하겠다고 해도 주변에서 말려야 한다”며 반대 여론이 높았다. 담당 의료진과의 상담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 감독직 복귀는 우려되는 부분도 있다”는 답변을 들은 인천 구단은 결국 유 명예감독 복귀 검토를 접었다.

구단은 당분간 임중용 수석코치 대행 체제로 팀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유 명예감독에게는 새 감독이 선임 될 때까지라도 팀에 대한 조언을 듣기로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6-30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