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삐에로쑈핑’ 모두 철수… 이마트 구조 개편 가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4 02:23 distribution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헬스앤뷰티 ‘부츠’도 영업 완전 종료

노브랜드·일렉트로마트 등 전문점 집중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이마트의 만물 잡화점 ‘삐에로쑈핑’이 2년 만에 완전 철수했다.

이마트는 지난달 31일 대구점을 마지막으로 남아 있던 삐에로쑈핑 7개 매장을 모두 철수했다고 3일 밝혔다. 삐에로쑈핑은 이마트가 2018년 일본의 돈키호테를 벤치마킹해 들여온 것으로 초기 큰 주목을 받으며 매장을 7개까지 확대했지만 상품 차별화와 가격 경쟁력 강화에 실패해 수익성이 악화됐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달 5일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인 ‘부츠’의 마지막 점포인 김포 트레이더스점과 이마트 자영점의 영업도 종료했다. 2017년 문을 연 ‘부츠’도 지난해 매장을 33개까지 확대했지만 부실 점포 증가로 완전 철수했다.

이마트는 구조조정을 통해 노브랜드, 일렉트로마트 등 경쟁력이 높은 전문점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노브랜드는 올 1분기 5년 만에 처음으로 흑자전환하며 2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노브랜드는 올해 10개를 출점했으며 전국에 25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가전 매장 일렉트로마트도 올해 3개를 출점해 46개 점까지 확대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전문점 사업의 구조 개선을 진행하고 있다”며 “올 하반기에는 구조조정으로 인한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마트 전문점의 올 1분기 영업적자는 전년 대비 31억원 줄어든 182억원으로 집계됐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0-06-04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