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행안부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 평가 결과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3 17:28 societ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본부. 공생공사닷컴 자료 사진

▲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본부. 공생공사닷컴 자료 사진

행정안전부는 주요 기관 50곳의 지난해 운영실적을 평가하는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 결과 14개 기관이 90점 이상 ‘S등급’을 받아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우수기관은 충청지방통계청, 호남지방통계청, 경인지방통계청, 국립수산과학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 국립과천과학관, 한국농수산대학, 국립국제교육원, 국립재활원, 국립춘천병원, 국립부곡병원, 국립나주병원,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등이다.

이 가운데 국립춘천병원은 정신질환자가 퇴원 후 고립되지 않고 안정적으로 지역사회에 정착하도록 돕는 ‘사회통합재활시스템’을 구축·운영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립재활원은 국산 재활로봇이 병원 현장에서 사용되도록 상용화를 지원했고, 국립수산과학원은 실시간 수온관측 정보 제공 기술 등으로 수산재해 대응 서비스를 개선했다.

85점 이상으로 보통 내지 양호에 해당하는 A등급은 동북지방통계청 등 25개 기관이 받았다. 85∼75점을 받아 상대적으로 미흡한 B·C등급으로 분류된 기관은 경찰병원, 고용노동부 고객상담센터, 국립재난안전연구원,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립중앙극장, 국립해양측위정보원, 화학물질안전원, 국립종자원, 국립생물자원관, 통계개발원 등 11곳이다.

전체 평가대상 기관의 고객만족도 점수는 88.3점으로, 전년도 평가 때의 86.9점보다 올랐다. 이 점수는 2012년 80.7점에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고 행안부는 덧붙였다.

책임운영기관 제도는 정부 부처·기관 가운데 공공성을 유지할 필요가 있으면서 전문성과 경쟁성이 있는 기관에 조직과 인사, 예산 운영 상의 자율성을 부여하고 성과에 책임을 지도록 한 것이다.

현재 의료·문화·연구 분야 등에서 53개 기관이 책임운영기관으로 지정돼있다. 이번 평가 대상에서는 신규지정 등 3곳은 제외됐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