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해밀턴, 슈마허 뛰어넘을까....세계 최고 속도 경쟁 F1, 7월 팡파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03 11:15 sport 목록 확대 축소 인쇄
7월 초 오스트리아에서 2주 연속 그랑프리로 2020시즌 개막
코로나19 사태로 3월 개막 늦춰진 이후 약 넉 달 만에 팡파르

84승의 해밀턴, 역대 최고 91승의 슈마허 기록 경신할지 관심

세계 최고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F1)이 드디어 7월 시동을 건다. 원래 3월 개막하려던 F1은 코로나19 사태로 그랑프리(GP)가 줄줄이 취소 또는 연기되며 개막이 미뤄져 왔다.
7월 F1 시즌 개막을 알리는 F1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7월 F1 시즌 개막을 알리는 F1 홈페이지

F1을 주관하는 세계자동차연맹(FIA)은 최근 7월 3일 오스트리아 GP를 시작으로 9월초까지 유럽에서 8개 GP를 여는 일정을 우선 확정했다. 오스트리아(2주 연속)-헝가리-영국(2주 연속)-스페인-벨기에-이탈리아 순으로 GP가 승인됐다. FIA는 앞으로 일정을 추가로 확정해 2020시즌을 15~18개 GP로 완성할 계획이다. F1은 또 안전을 위해 일단 무관중으로 시작하지만 향후 코로나19 추이를 살피며 유관중 전환도 검토할 방침이다.

올해 70주년을 맞은 F1은 역대 최다인 22개 GP로 시즌을 꾸리려 했으나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고 시즌 일정을 수정하게 됐다. 2020시즌은 현재 84승을 거두고 있는 디펜딩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메르세데스팀)이 ‘F1 황제’ 미하엘 슈마허(은퇴)의 최다 91승 기록을 깰지가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