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덴마크-노르웨이 “6월 15일부터 국경 자유로이 왕래” 스웨덴 쏙 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30 19:08 europe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가 29일(현지시간) 총리 집무실에서 화상으로 연결된 에르나 솔베리 노르웨이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에 나서 두 나라 국민들이 다음달 15일부터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게 된다고 발표하고 있다. 코펜하겐 EPA 연합뉴스

▲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가 29일(현지시간) 총리 집무실에서 화상으로 연결된 에르나 솔베리 노르웨이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에 나서 두 나라 국민들이 다음달 15일부터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게 된다고 발표하고 있다.
코펜하겐 EPA 연합뉴스

덴마크와 노르웨이가 다음달 15일(이하 현지시간)부터 상대 국가 관광객들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집단면역 실험에 실패하며 스칸디나비아 국가 가운데 가장 많은 4000여명의 희생자를 낳은 스웨덴은 역시나 쏙 뺐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29일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합동 동영상 기자회견을 통해 두 나라 국민들이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들 수 있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독일과 아이슬란드 국민들은 여러 제한을 두긴 해도 역시나 입국이 허용된다고 했다. 그는 다만 감염자가 3만 6476명에 이르는 스웨덴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관련해 다른 상황에 놓여 있다며 제외된다고 덧붙였다.

덴마크는 감염자가 1만 1793명, 사망자가 568명으로 집계됐다. 수도 코펜하겐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해 여행이 허용된 나라 출신 여행객들은 이 도시에서 머무르면 안되며 덴마크인들은 노르웨이를 자유롭게 여행한 뒤 귀국해도 격리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 때문에 많은 덴마크인들은 남부 유럽으로 휴가 여행을 떠날 날이 임박했다고 들떠했는데 제페 코포드 외무부 장관은 나중에 허용되면 인구 75만 이상의 대도시를 피하고 지방 도시들만 돌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는 “너무 갑자기 열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렇게 하면 우리가 이뤄놓은 모든 것들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나라 감염자는 8422명, 사망자는 236명이다.

덴마크는 스웨덴과 저유명한 세계 최장 현수교로 연결된 외레순드 지방을 공유하는 등 경제적으로 밀접하다. 더욱이 두 나라는 EU에 나란히 가입해 있고 노르웨이는 가입하지 않았다. 스웨덴 인구는 1020만명, 덴마크 580만명, 노르웨이 540만명으로 세 나라 합쳐2100만이 조금 넘는다.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스웨덴 정부와 협상을 계속해 외레순드 지방의 국경 이동을 부분적으로 푸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안 린데 스웨덴 외무장관은 이번 주 초에 노르딕 국가들끼리 국경을 개방하는 데 스웨덴을 빼놓으면 정치적 결정에 따른 것이며, 건강 문제를 고려한 것으로 정당성을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도 자국 텔레비전 방송 인터뷰를 통해 스웨덴은 노르딕 국가들의 공통 해결책을 희망하지만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인정했다.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발트해 3국은 감염병 위험이 덜한 이웃 국가끼리 자유롭게 왕래하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을 EU 안에서 최초로 이뤄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