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소방서 확진자 또 나왔다…소방관 2명·아내 양성

입력 : ㅣ 수정 : 2020-05-23 15: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천소방서 연합뉴스

▲ 부천소방서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경기 부천소방서에서 소방관 1명이 또 양성 판정을 받았다.

23일 부천시는 김포시 구래동 거주자인 부천소방서 소속 소방관 A(33)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가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천소방서 소속 확진자는 모두 2명으로 늘었다.

앞서 김포시 장기동에 거주하는 B(36) 소방장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그의 아내 C(39)씨도 검사 결과 이날 양성 반응이 나왔다.

부천소방서는 B 소방장의 근무지인 신상119안전센터를 22일 폐쇄한 바 있다.

또 소속 근무자 91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했고 A씨를 제외한 나머지 9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C씨는 간호사로 김포시 양촌읍 한 개인병원에서 최근까지 근무했다.

방역 당국은 C씨가 근무한 병원 일대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으며 다른 의료진과 환자 등 밀접 접촉자가 있는지를 파악하고 있다.

또 B 소방장뿐 아니라 A씨의 감염 경로를 역학조사를 통해 확인하고 있다.

김포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후 현재 21명으로 늘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