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소 가능성’ 도쿄올림픽에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불안’

입력 : ㅣ 수정 : 2020-05-22 17: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니버시아드, 아시안게임 등 中서 예정...‘코로나 파장’ 주목
오륜기와 오성기를 흔드는 중국 어린이-AP 연합뉴스

▲ 오륜기와 오성기를 흔드는 중국 어린이-AP 연합뉴스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타격을 받은 것은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만이 아니다. AP통신은 22일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을 둘러싼 불확실성은 도쿄 혼자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코로나19가 도쿄올림픽 이후 중국에서 예정된 대형 스포츠행사들에 미칠 영향에 대해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내년 8월 청두 하계유니버시아드을 시작으로 2022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2022년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 등 전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될 굵직한 스포츠 이벤트들이 예정돼 있다. 당장 청두 하계유니버시아드는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릴 경우 올림픽 폐막 열흘 뒤 8000여명의 학생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리게 된다.

문제는 최근 도쿄올림픽이 아예 개최되지 않을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혼란스러운 상황이 중국의 스포츠 이벤트들에 미칠 영향이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앞서 내년 여름 올림픽을 정상적으로 개최하지 못하면 도쿄올림픽을 중지할 것이라며 무관중 개최 등도 “바라는 바가 아니다”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바 있다.

대형 스포츠 행사는 현재처럼 감염 확산세가 완화된다고 함부로 진행될 수 있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수만명의 선수·관계자·자원봉사자들의 건강과 입국, 방역 문제, 시설 관리 등이 얽혀 있고, 행사 취소시 티켓 환불 문제 등도 복잡하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사실상 승리를 선포했지만, 바이러스의 진원지를 바라보는 국제스포츠계의 여론은 여전히 불안한 것이 사실이다. 유니버시아드대회를 관장하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측은 AP에 보낸 이메일에서 “중국 정부가 안전과 건강의 문제에 대한 결정을 내릴 것이며 모든 준비가 정상적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예정된 일정에 변화가 없다는 취지의 공식 답변이지만, 속내는 복잡해 보인다. 중국 측 대회 대변인은 선수나 관중을 위한 시설 문제 관련 질의에 대해 답변을 FISU 측으로 돌렸다고 AP는 전했다.
도쿄올림픽 공식 로고와 코로나바이러스를 합성한 이미지를 게재해 논란이 된 일본 외국특파원협회 월간 화보지-AFP 연합뉴스

▲ 도쿄올림픽 공식 로고와 코로나바이러스를 합성한 이미지를 게재해 논란이 된 일본 외국특파원협회 월간 화보지-AFP 연합뉴스

더불어 도쿄올림픽이 흔들리며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을 바라보는 스폰서기업들의 시선도 불안해지고 있다. 웨이지중 전 중국올림픽위원회 비서장은 차이나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올림픽을 연기하면 스폰서와 대회파트너들은 관련 마케팅 프로그램에 계속해서 추가자금을 투자해야 하고, 이때문에 다음 올림픽 예산을 삭감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AP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총괄하는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주니어 IOC 부위원장에게 베이징 대회에 대한 이메일 질의을 보냈지만 답변이 오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