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등에 불 떨어진 아베 “드라이브 스루 검사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20-04-08 1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각에 잠긴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이마에 손을 댄 채 눈을 감고 있다. 2020.3.27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생각에 잠긴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이마에 손을 댄 채 눈을 감고 있다. 2020.3.27
AFP 연합뉴스

아베 “한국식 드라이브스루 코로나19 검사 검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방식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7일 밤 TV도쿄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승차한 채로 검체채취를 하는 ‘드라이브 스루’ 형식을 검토할 생각이다.

아베 총리는 “(하루) 검사 능력을 2만 건까지 올리겠다. 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분들이 확실히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후생노동성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일본 내 누적 유전자증폭(PCR) 검사 건수는 총 8만 2465건에 그쳤다.

이미 일본에서는 니가타현 니가타시 등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지난달 나고야시도 한국식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6일 후생노동성의 당국자는 한 한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 방식 검사가 “정확도가 낮다”며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밝혀 논란을 불렀다.

그러자 한국 질병관리본부 측에서는 16일 “(검사의 정확성과는 무관한)검체 채취의 한 방법론일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아베 총리는 7일 코로나19 감염자 급속 확산을 막기 위해 5월 6일 ‘긴급사태 선언’을 도쿄 등 7개 지역에 발령하고 외출 자제를 호소했다.

NHK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바에 따르면 7일 기준 일본 코로나19 확진자는 5172명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