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53.7%…매우 잘함 33.6% [리얼미터]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0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2020.4.3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2020.4.3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4월 1주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달 4주차 주간집계 대비 1.1%포인트(p) 오른 53.7%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9%p 내린 43.2%, 모름·무응답은 0.2%p 증가한 3.1%로 집계됐다. 긍정평가 중 매우 잘함은 33.6%,잘 하는 편은 20.1%다. 부정평가 중 매우 잘못함은 31.2%, 잘못하는 편은 12.0%다.

긍정과 부정 평가 간 차이는 10.5%로 2018년 11월 2주차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격차를 기록했다. 연령대별로는 50대와 60대, 지지 정당별로는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직업별로 가정주부와 자영업자 학생층에서 긍정평가 증가를 이끌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5.4%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