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 이틀만에 또 약물 투여…쓰러진 채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2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휘성 CCTV MBN 뉴스 캡처

▲ 휘성 CCTV
MBN 뉴스 캡처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휘성(38)이 지난달 31일 서울 송파구 한 건물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입해 쓰러져 발견된 데 이어 또다시 다시 약물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경찰에 따르면 휘성은 지난 2일 오후 9시 16분쯤 건대입구 인근 빌딩 1층 남자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약한 상태로 발견됐다.

당시 휘성이 발견된 현장에서는 지난 31일 송파구 화장실에서 발견된 것과 같이 주사기와 비닐봉지 등이 함께 발견됐다. 이 약물은 수면마취유도제로 경찰은 마약류로 판단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조사를 마친 뒤 휘성을 귀가조치했다. 경찰은 휘성을 재소환해 조사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만일의 가능성에 대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해당 약물의 마약 여부에 대해 검사를 의뢰했다.

휘성은 지난달 31일에도 송파구 한 건물에서 수면마취제를 투약하다 쓰러져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휘성에게 수면마취제를 판 것으로 보이는 남성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되기도 했다.

그는 현재 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북지방경찰청에서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