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시 “잠실운동장 진료소, 보행이동 엄격통제”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2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도보 이동형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접수하고 있다.서울시는 잠실종합운동장에 대규모 ‘해외 입국자 전용 워킹 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서울 거주 해외입국자 전원을 진단검사하기로 했다. 하루 평균 약 1000명의 진단검사가 가능한 규모다. 서울시 자원봉사센터에서 확보하는 의사 인력 100여명과 서울시 의사회가 매일 지원하는 인력 등이 투입된다.  2020.4.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도보 이동형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접수하고 있다.서울시는 잠실종합운동장에 대규모 ‘해외 입국자 전용 워킹 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서울 거주 해외입국자 전원을 진단검사하기로 했다. 하루 평균 약 1000명의 진단검사가 가능한 규모다. 서울시 자원봉사센터에서 확보하는 의사 인력 100여명과 서울시 의사회가 매일 지원하는 인력 등이 투입된다. 2020.4.3
뉴스1

서울시가 3일 저녁 보도자료를 내고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 새로 설치된 입국자 전용 코로나19 선별진료소는 자가용으로만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 전후 외부로의 보행 이동은 엄격히 통제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입국자를 신속하게 검사한 후 곧바로 자가 격리할 수 있도록 이동을 지원해 지역 감염을 방지한다”면서 “리무진을 이용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마친 해외입국자들에게 집까지 귀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잠실 선별진료소 이용자도 즉시 귀가하도록 강력히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송파을 지역구에 출마한 여당과 제1야당의 국회의원 후보들은 서울시의 잠실운동장 선별진료소 설치에 강하게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후보는 “취지에는 동의하나 방법이 틀렸다”고, 미래통합당 배현진 후보는 “제정신인가, 당장 철회하라”고 전날 각각 페이스북 게시물로 썼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