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야구 국가대표, 호화 파티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의혹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6: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신 타이거스 제공

▲ 한신 타이거스 제공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 투수 후지나미 신타로(25)가 여성들과 함께 한 파티 도중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며 비난을 받고 있다.

3일 일본 현지 매체는 후지나미를 포함한 야구선수 7명과 여성 20명 등이 참여한 큰 모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후지나미 신타로는 지난달 26일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여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14일 오사카 시내에서 열린 파티에는 선수 7명과 구단 이외 남성 5명, 그리고 여성 20명이 함께 했다. 유부남 선수도 있었다. 이 모임에 참석한 사람 중 한신 선수 3명과 여성 3명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단순 모임이 아닌 스폰서 접대 자리였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또 다른 현지 매체는 “모임이 미용실 체인을 경영하는 40대 남성이 소유한 고급 아파트에서 열렸다. 유명 클럽의 마담과 호스티스도 있었다”면서 “외출 자제 요청이 나오는 가운데 안일한 생각을 가진 것이 틀림 없다”고 비판했다.

이 사건으로 팀 훈련 중지, 선수들의 외출 금지 등 코로나19 관련 대응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은 한신 타이거즈 구단을 비롯 야구계에도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는 전언이다.

후지나미 신타로는 2013년 한신 타이거즈에 입단했으며, 2015년 일본 프로야구 센트럴리그 최다탈삼진을 기록했다. 2017년 제4회 WBC에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었다.

한편 NHK가 후생노동성과 각 지자체의 집계를 종합한 결과 2일 오후 11시 30분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총 3483명이다. 이날 276명의 감염이 새로 확인돼 코로나19 확산 이후 하루 확진자로는 가장 많았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