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 코로나19 만연 우려 크다” 日정부 대책본부 설치 조율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일본 내 확진자 총 2019명으로 늘어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설치한 전문가 회의에서 26일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대해 “만연 우리가 크다는 것이 인정된다”는 보고서를 승인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날 NHK 보도에 따르면 전문가 회의의 이런 견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정부 대책본부’를 설치하는 방안을 놓고 조율에 들어갈 전망이다.

지난 13일 국회를 통과한 특별조치법에는 후생노동상이 “만연 우려가 크다”고 인정하는 경우 총리에게 보고하고 총리는 대책본부를 설치하게 돼 있다. 대책본부 설치 후에는 전국적으로 급속하게 감염병이 만연해 국민 생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을 경우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일본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지사는 외출 자제와 휴교 등을 요구할 수 있게 된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96명 늘어 총 2019명이 됐다. 지역별로 보면 도쿄도 212명, 홋카이도 167명, 아이치현 154명, 오사카 149명 순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