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평택기지, 이틀 연속 남녀 장병 숨져

입력 : ㅣ 수정 : 2020-03-25 1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숨진 클레이 웰치 상병. 미 2사단 제공.

▲ 숨진 클레이 웰치 상병.
미 2사단 제공.

미 2사단 “숨진 장병 2명, 코로나19와 관련 없어”

주한미군 평택기지인 ‘캠프 험프리스’에서 지난 21일 여군 사망에 이어 22일에도 20세 상병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미군 측은 이들 장병에 대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주한 미 2사단은 25일 “지난 22일 전투의무병인 클레이 웰치 상병(20)이 캠프 험프리스 자신의 막사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응급 의료진이 출동해 현장에서 사망 진단을 내렸다”며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전투의무병인 웰치 상병은 미국 캔자스주 포트 라일리에서 온 제1보병사단 제2전투기갑여단 소속이다.

웰치 상병 소속 대대장인 로버트 디온 중령은 “가족과 친구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전한다”며 “우리는 사망 소식에 매우 슬퍼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2건의 사망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평택기지 13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정장선 평택시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1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평택시 용이동 금호어울림 1단지에 거주하는 40대 호주 국적 여성으로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 8군 내 회사에서 근무하는 12번째 확진자의 아내다. 현재 자가격리 중으로, 시는 병상이 확보되는 대로 이송조치 할 예정이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와 12번째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조사해 25일 공개했으며, 확진자의 거주지 등을 소독했다. 또 13번째 확진자에 대해서도 역학조사를 통해 정확한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시는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은 확인되는 대로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속히 알릴 계획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