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발원’ 우한 새달 8일 봉쇄 해제

입력 : ㅣ 수정 : 2020-03-25 04: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달 만에 외부 출입 교통 통제 풀기로…우한 제외 후베이 지역은 25일 0시 해제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 소재한 둥펑혼다 완성차 공장에서 지난 23일 근로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작업을 하고 있다.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지역의 봉쇄 조치가 25일 0시를 기해 해제되는 등 중국 내 봉쇄 조치가 완화되는 가운데 우한의 주요 기업 공장들도 조업 재개에 나서며 가동률을 높이고 있다. 우한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 소재한 둥펑혼다 완성차 공장에서 지난 23일 근로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작업을 하고 있다.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지역의 봉쇄 조치가 25일 0시를 기해 해제되는 등 중국 내 봉쇄 조치가 완화되는 가운데 우한의 주요 기업 공장들도 조업 재개에 나서며 가동률을 높이고 있다.
우한 AFP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대상으로 한 봉쇄 조치가 마침내 풀린다.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지난 1월 23일 우한이 전격 봉쇄된 이후 2개월여 만이다.

후베이성 정부는 24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4월 8일 0시를 기해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교통 통제를 해제한다고 공지했다.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지역에 대한 봉쇄는 25일 0시를 기해 곧바로 해제된다. 이때부터 우한 시민들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의 ‘건강코드’가 녹색일 경우 우한 밖에 나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이에 힘입어 중국이 코로나19 희생론을 넘어 중국 역할론을 강조하며 외교전을 펼치고 있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진핑 국가주석은 지난 2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프랑스 정부와 국민에게 진심으로 위로와 확고한 지지를 표한다”며 “중국은 힘이 미치는 한 프랑스에 지지와 도움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주요 20개국(G20)의 틀 안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 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막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통화에서 “중국은 영국에 지지와 도움을 제공하길 원한다”며 “존슨 총리의 지도 아래 영국 국민이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G20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공동 대응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시 주석은 앞서 22일에는 프랑스와 독일, 스페인, 세르비아 등 유럽 4개국에 위로 전문을 보냈고 피해 규모가 큰 한국과 이탈리아, 이란 정상에게도 위로 전문과 적극 지원 의사를 밝혔다. 이는 중국이 발원지라는 불명예를 씻고 중국의 대응 노력이 세계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중국 역할론을 내세우는 것이다. 중국이 ‘코로나19와의 전쟁’을 벌이면서 전 세계가 추가 확산에 대한 시간을 벌었다는 희생론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셈이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oul.co.kr

2020-03-2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