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마스크 구경 힘들어요”…서울 지역 새달 초부터 풀릴 듯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후 2시부터 읍면 우체국서 마스크 판매 시작
공적판매처 마스크 판매 ‘오늘부터가 아닙니다’ 27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 정부의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와 관련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정부는 이날부터 공적판매처로 지정한 농협과 우체국 등에서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다고 알렸다. 하지만 물량을 확보하지 못한 공적판매처에서는 판매개시 시점을 3월초로 늦춰 시민들에게 안내하고 있다. 2020.2.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적판매처 마스크 판매 ‘오늘부터가 아닙니다’
27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 정부의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와 관련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정부는 이날부터 공적판매처로 지정한 농협과 우체국 등에서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다고 알렸다. 하지만 물량을 확보하지 못한 공적판매처에서는 판매개시 시점을 3월초로 늦춰 시민들에게 안내하고 있다. 2020.2.27
연합뉴스

특단의 마스크 대책에도 28일 서울 시내 약국에서는 마스크를 찾아보기 어려웠다. 정부는 앞서 26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하루 마스크 생산량의 절반인 500만장을 전국 약국과 농협, 우체국 등 공적 기관을 통해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의 철썩같은 약속은 이틀째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동대문구, 중구, 종로 등의 약국에서는 정부가 공급한 마스크가 보이지 않았다. 한 약국 약사는 “어제도 마스크가 들어오지 않았고 오늘도 정부에서 연락받은 것은 없다”며 “마스크 입고부터 시켜주고 뉴스를 내보내야 하는데 뉴스부터 내보내고 입고는 감감무소식이니 현장에서 혼란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약사는 “오전에 마스크 도매상으로부터 마스크 공급이 이번 주는 힘들고 다음 주에나 (공급이) 가능할 것 같다는 문자를 받았다”며 “정부 발표 때문인지 어제부터 마스크 찾는 사람은 많아졌는데 공급은 계속 안 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27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이 보건용 마스크를 장당 3000~4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확산되면서 마스크 수요가 급증했지만 시민들은 여전히 마스크 구하기가 별 따기라고 호소한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7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이 보건용 마스크를 장당 3000~4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확산되면서 마스크 수요가 급증했지만 시민들은 여전히 마스크 구하기가 별 따기라고 호소한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상황이 이렇다 보니 시민들의 불만도 크다. 마스크를 사기 위해 명동의 약국을 찾았던 60대 여성은 “오늘부터 약국에 마스크가 공급된다는 기사를 보고 약국에 왔는데 황당하다”고 말해다. 30대 남성은 “정부 발표를 보고 약국에 왔는데 없다고 하니 실망스럽다”며 “정부가 좀 더 준비한 다음 발표했다면 좋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마스크 등 시장교란행위 방지 추진상황 점검회의’에서 “마스크 긴급수급조정조치가 26일 발효됨에 따라 26일 생산된 마스크가 이르면 27~28일부터 순차적으로 유통된다”며 “최단 기일 내 공급체계 구축을 마무리하고 판매처별로 홈페이지 등을 통해 판매계획을 공지해 혼란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스크 수급 챙기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27일 마스크 수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 종로의 약국을 방문해 대화하고 있다. 이낙연 위원장 페이스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 수급 챙기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27일 마스크 수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 종로의 약국을 방문해 대화하고 있다.
이낙연 위원장 페이스북

도심 지역의 경우에는 2만4천여개 약국을 중심으로 마스크를 판매하고, 우체국은 코로나 특별관리지역이나 읍·면 지역에서만 판매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판매 우체국은 대구·청도 지역의 89개 우체국을 포함해 전국의 읍·면 지역 1406곳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