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 신천지’ 숨어버릴라… 비판보다 협조 끌어내야 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변곡점’ 31번, 슈퍼전파·신천지 연관 발견
대전 신천지 전수조사 27일 오전 대전 둔산로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공무원들이 신천지 교인 명단을 나눠 들고 신천지 교인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증상 유무 등을 확인하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전 신천지 전수조사
27일 오전 대전 둔산로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공무원들이 신천지 교인 명단을 나눠 들고 신천지 교인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증상 유무 등을 확인하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폐쇄성과 거짓 증언 등으로 피해 더 키워
“신천지 초점 땐 다른 감염 군집 놓칠 우려”
6만 5127명 교육생 등 총 31만명 명단 입수


무섭게 늘어나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의 상당수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인들로 드러나면서 신천지가 ‘슈퍼 전파’의 온상이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신천지를 ‘공공의 적’인 것마냥 몰아세웠다가는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길 원치 않는 ‘샤이 신천지’ 신자들이 숨어버리는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의학계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의 1차 변곡점은 지난 18일 31번 환자의 등장이다. 이 환자는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드린 것으로 파악됐으며 하루 만에 같은 교회에 다닌 교인 10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번 환자를 ‘슈퍼 감염자’로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이 교회 내의 집단 발병을 근거로 슈퍼 전파 사건은 있었다고 봤다. 이후 열흘째인 이날 대구에서만 확진환자의 80%가량이 신천지 관련자로 조사됐다. 경북에서도 확진자 3명 중 1명꼴로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일부 신천지 확진환자는 자신의 동선을 제대로 공개하지 않거나,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 자체를 뒤늦게 알리면서 피해를 더 키웠다. 신천지의 은밀한 포교 활동 등 폐쇄적 특성이 초반 감염 증세가 미미하다는 코로나19의 특징과 결합하면서 폭발력이 커졌다는 분석도 있다. 이에 정부는 신천지로부터 전체 교인 명단을 확보하는 데 주력했고, 각 지방자치단체는 명단을 가지고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신천지 교인 중에 유증상자들을 찾아내 격리시키고 추가 확산을 막자는 취지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31번 환자로 인해 우연히 신천지와의 연관성을 발견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신천지 대구교회 내에 이미 1~2주 동안 바이러스가 순환하면서 ‘감염 군집’을 형성하고 있다는 점을 방역당국도 그전에는 알아채지 못했다는 것이다. 천병철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신천지 교인들을 중심으로 한 방역망을 촘촘히 세우는 것은 맞지만, 신천지에만 초점을 맞추면 다른 지역에서 신천지가 아닌 다른 ‘집단’을 매개로 감염 군집이 생겨나는 것을 놓칠 수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신천지와의 전쟁’을 벌이는 것처럼 비쳐지는 것도 지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가족들에게조차 신천지 신자라는 점을 알리지 않은 교인들의 협조를 얻지 못하면 이들의 증상 여부를 살피거나 자가격리 조치를 취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신현호 변호사(대한변협 인권위원장)는 “신천지 교인들을 설득하듯이 접근해야 이들이 지하로 숨지 않고 정부 관리하에 둘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신천지 본부로부터 예비신자에 해당하는 신천지 교육생 6만 5127명의 명단을 추가로 입수했다고 밝혔다. 교육생을 포함해 정부가 명단을 입수한 전체 신천지 교인 수는 31만명을 넘는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2-28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