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펀드 손실 1조 2000억 넘어… 60대 이상 비명소리 컸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05: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펀드 자산 기준가 떨어져 피해액 더 늘 듯
개인 투자 절반이 고령층… 4612억 투자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 관계자들이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 내 라임자산운용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뒤 확보한 압수물을 차량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 관계자들이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 내 라임자산운용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뒤 확보한 압수물을 차량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대규모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로 물의를 일으킨 라임자산운용의 투자자 손실 규모가 이미 1조 2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환매가 중단된 3개 모(母)펀드 중 실사 결과가 나온 2개 펀드의 자산 기준가격이 떨어진 탓이다.

23일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라임이 운용하는 262개 사모펀드의 순자산은 2조 8142억원으로 투자 원금인 설정액(4조 345억원)보다 1조 2203억원 줄었다. 이만큼 투자 손실이 생겼다는 얘기다.

투자 손실 규모는 지난 12일 2800억원에 불과했지만 14일 9000억원, 17일 1조원으로 불어나더니 현재 1조 2000억원을 넘었다. 지난 14일 삼일회계법인이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에 대한 실사 결과를 발표한 뒤 라임이 펀드 자산 기준가격을 낮춰서다.

다음달 2400억원 규모의 ‘플루토 TF-1호’(무역금융펀드)에 대한 실사 결과가 나오면 손실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라임은 자산 기준가격이 50%가량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금감원은 전액 손실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라임 펀드에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으로 돈을 빌려준 증권사들이 계약대로 일반 투자자들보다 먼저 자금을 회수할 방침이어서 개인 투자자들의 손실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라임 펀드 판매사인 대신증권은 지난 12일 신한금융투자와 KB증권, 한국투자증권에 일반 고객들의 투자금보다 TRS 대출금을 먼저 회수하지 말라고 요구했지만 3개 증권사 모두 거부하기로 했다.

라임 펀드가 60대 이상 노인들에게 대거 팔린 것으로 나타나 불완전 판매와 사기 의혹은 더 커지고 있다. 이날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환매가 중단된 173개 라임 자(子)펀드에 투자한 개인 계좌 4035개 중 60대 이상의 계좌가 1857개(46%)였다. 60대 이상이 투자한 돈은 4612억원으로 전체의 46.4%다. 판매사별로는 우리은행이 723개로 가장 많이 팔았고 신한은행(205개)과 하나은행(191개)이 뒤따랐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20-02-2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