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온천교회 수련회 150명 참가…추가 확진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20-02-23 15: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확진자 16명 중 8명 온천교회 신도로 파악
“19세 첫 확진자 부모, 수차례 음성 판정”
23일 오후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에서 동래구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6명으로 대거 늘어난 가운데 8명이 부산 한 교회 신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0.2.23 연합뉴스

▲ 23일 오후 부산 동래구 온천교회에서 동래구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6명으로 대거 늘어난 가운데 8명이 부산 한 교회 신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0.2.23 연합뉴스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6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이중 절반인 8명이 1박 2일간 교회 수련회를 참가한 부산 온천교회 신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련회 참석인원이 160명이어서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부산시는 23일 신규 확진자 11명을 포함한 확진자 16명 중 8명이 부산 온천교회 신도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1일 부산에서 처음 나온 확진 환자인 19세 남성과 15~16일 온천교회에서 1박 2일간 수련회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보건당국은 이 수련회에 참가한 신도 사이에서 집단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온천교회 수련회에는 이들 확진자 8명을 포함해 150여명 신도가 참석한 것으로 부산시는 파악했다.

부산시는 현재 다수 확진자가 발생한 온천교회를 잠정 폐쇄하고 지난 2주간 교회를 방문한 신도에 대해 자가격리를 조치했다. 부산시는 온천교회와 신천지 교회의 상관성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체 온천교회 신도는 1000여명으로 알려졌다. 당초 부산시는 부산지역 1번 환자인 19세 남성 A씨가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아버지에 의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봤지만 수차례 검사에서 A씨 부모가 음성 판정을 받아 관련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온천교회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슈퍼 전파 사건이라고 볼 수 있겠지만 정확한 감염 원인을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함부로 이름 붙이기는 어렵다”며 “아직 외부 요인인지 지역사회 감염인지 단정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에서 7번째로 확진된 중국 국적 29세 남성은 대구 신천지 교회를 방문한 이후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부산진구 한 찜질방에서 숙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찜질방을 소독하고 폐쇄한 뒤 이 기간 찜질방에서 숙박한 사람과 종업원을 파악하고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