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폐렴’ 감염자 수용할 응급병원 건설 ‘6일 안에…’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한 서쪽 차이뎬 지구에 들어설 예정…병상 1000개
우한역 폐쇄  23일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 주요 기차역인 한커우역이 경찰의 삼엄한 경비 가운데 폐쇄돼 있다. 이 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난 해산물 도매시장에서 약 500m 거리에 있다. 우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한역 폐쇄
23일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 주요 기차역인 한커우역이 경찰의 삼엄한 경비 가운데 폐쇄돼 있다. 이 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난 해산물 도매시장에서 약 500m 거리에 있다.
우한 AP 연합뉴스

중국 우한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치료를 위해 1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응급 병원을 건설하기로 결정했다.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최대 1000명의 환자를 수용할 치료 센터를 긴급하게 짓는 계획이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베이징시가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확산하던 지난 2003년 1000개 병상을 수용할 수 있는 병원을 일주일 만에 긴급히 세운 것과 같은 대응 조치다.

SCMP가 입수한 계획안에 따르면 이 시설은 우한 서쪽의 차이뎬 지구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 시설은 병상 1000개를 갖추고, 1~2층 높이의 조립식 블록 20여개로 구성된다.

또 중국 과학기술부는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를 팀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응급 과학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재정부는 후베이성의 방역 작업을 지원하기 위해 10억 위안(약 1700억원)을 긴급히 배정하기도 했다.

우한 지역 주민들은 당국이 완성 속도를 빠르게 하려고 노동자 수백 명에게 평상시 임금의 3배를 주고 있다고 전했다.

새 병원의 규모와 수용 능력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인 2003년 4월 베이징에 세워진 샤오탕산 병원에 맞먹는다고 SCMP는 전했다. 당시 샤오탕산 병원은 2달 동안 사스 환자의 15%를 치료한 바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