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표 얻으려… 트럼프, 美대통령 최초 反낙태행진 참가 시사

입력 : ㅣ 수정 : 2020-01-23 17: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영상 올린 후 “금요일에 보자” 트윗…2018년 비디오연설 등 해마다 전폭 지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 24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반(反)낙태 행사인 ‘생명을 위한 행진’에 참가할 것을 시사, 워싱턴정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낙태에 반감을 보이는 복음주의 기독교인들과 보수 성향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지난해 행진 동영상을 올리고 “금요일(24일)에 보자. 많은 관중”이라고 적었다. 이는 이날 행진의 참여를 시사한 것이다. 1973년에 시작돼 올해로 47회째인 ‘생명을 위한 행진’은 여성의 낙태 선택권을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에 대한 항의 표시로 시작돼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생명을 위한 행진’의 진 만치니 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는 생명을 위한 일관된 챔피언들이다. 또 ‘생명을 위한 행진’에 대해 확고한 지지를 보내 오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 이후 해마다 ‘생명을 위한 행진’에 공을 들였다. 2018년 행사 때 비디오를 통해 연설했고, 2019년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참석했었다. 또 그는 취임 후 낙태 지원 민간단체에 대한 지원금을 삭감하고, 연방 법원 판사 지명 시 낙태 반대 성향의 법조인들을 중용하는 등 반(反)낙태 운동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이날 카이저 패밀리 재단이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국민은 낙태권 문제에 대해 여전히 양분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모든 또는 대부분 경우’에 낙태를 합법적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응답이 약 60%로, ‘모든 또는 대부분 경우’ 낙태를 불법화해야 한다는 응답(41%)보다 많았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20-01-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