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율 “조국 의혹 추적할 새 시민단체 만들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0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참여연대, 감시 기능 방기” 페북에 글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 연합뉴스

▲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의 비리 의혹에 미온적이라며 참여연대를 탈퇴한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이 경제 권력을 감시할 새 시민단체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23일 페이스북에 “‘경제민주주의21’이란 이름의 시민단체 창립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단체 설립에는 지난해 10월 참여연대를 떠난 조혜경 전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과 개혁 성향 경제학자인 전성인 홍익대 교수도 참여하고 있다고 김 전 위원장은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조 전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관련 건 등에서 제대로 목소리를 내기가 힘들었다”며 “참여연대가 권력 감시 기능을 방기하고, 또 이를 수행하기 어려운 여건이라 떨어져 나와 따로 단체를 꾸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의 가족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저희는 권력형 비리 사건으로 보고 있다”며 “목소리를 내고 계속 추적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지난해 9월 말 참여연대에 사임 의사를 밝히고 다음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을 옹호하는 진보 인사들을 거친 언어로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이 일로 참여연대 징계위원회에 넘겨지는 등 논란이 일기도 했으나 징계 없이 사임 처리됐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20-01-2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