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민주 영입 20명 중 1~2명만 ‘당선권’ 비례 순번

입력 : ㅣ 수정 : 2020-01-23 0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혜영 교수 1번 유력… 5번까지 안정권
영입 2호 원종건 등 나머지 지역구 출마
곽상언 입당 기자회견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가운데) 변호사와 강태웅(왼쪽)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박종국 전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집장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곽상언 입당 기자회견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가운데) 변호사와 강태웅(왼쪽)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박종국 전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집장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영입 인재 총 20명 중 최혜영 교수를 포함, 1~2명에게만 당선권 비례대표 순번을 부여하고 나머지는 모두 지역구 후보로 내보내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거 영입 인재 대부분을 비례대표 후보자로 세웠던 것과는 달라진 양상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22일 “비례 1번은 영입 1호인 최 교수가 유력하다”면서 “다른 인재들은 모두 지역에서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호 영입 인재인 원종건씨는 23일 영입 인재들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20명의 인재 영입을 예정하고 있으며 이날까지 11명을 발표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도입돼 확보 가능한 비례 의석수가 줄 것으로 예상되자 이 같은 방침을 세웠다. 민주당은 내부적으로 이번 총선에서 비례후보 5번까지를 당선권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규에 사회적 소수자, 여성, 외교·안보·경제 전문가, 당직자 등 비례후보 할당이 정해져 있어 영입 인재들을 모두 당선권에 배치하기는 힘들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비례대표 13명이 당선됐다.

민주당은 지역구 확보에 최대한 집중하면서 영입 인사의 인지도와 전문성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영입 인재로 주목을 받고 지속적으로 얼굴을 알리면 지역구에서 충분히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는 판단이다. 당 관계자는 “영입 인재들은 대중의 주목을 받기 때문에 웬만한 지역위원장보다 이름값이 높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인재 영입 당시부터 출신 지역과 연고지를 모두 검토했으며 실제 지역구에서 여론조사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영입 인재들이 본격적으로 지역구에 투입될 경우 기존 예비후보들과의 마찰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영입 인재들이 지역구에서 패할 경우 당무 등을 맡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분들이니 청와대나 정부 등 여당으로서 보낼 수 있는 곳에 보내고, 비례대표 대기자의 경우 당무를 맡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20-01-23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