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스 닮은꼴 우한폐렴… “과일박쥐서 유래, 전염성 아주 높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3 0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 질방예방통제센터 연구결과 발표
마스크·손 소독제 부족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400명을 넘어선 22일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한 약국에서 주민이 병원균 차단 기능이 있는 마스크를 고르고 있다. 현재 중국 대부분 지역에서 바이러스 차단이 가능한 KN95 마스크와 손 소독제가 동이 나 제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손 소독제 부족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400명을 넘어선 22일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한 약국에서 주민이 병원균 차단 기능이 있는 마스크를 고르고 있다. 현재 중국 대부분 지역에서 바이러스 차단이 가능한 KN95 마스크와 손 소독제가 동이 나 제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한 AP 연합뉴스

“사스·우한폐렴서 ‘HKU9-1’ 공통분모
화난 수산물시장 야생동물서 비롯돼”
사스 때도 박쥐→고양이→사람 전파
당시 7개월 동안 전 세계 800명 사망
美언론 “中 정보 통제, 필요 이상 확산”


‘우한 폐렴’이 전 세계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와 유사성이 매우 높아 전염성도 상당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당국이 초기 대응에 실패한 사이 여행객들이 비행기 등 최신 이동수단을 타고 빠르게 이동하면서 전염병을 광범위하게 퍼뜨리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가오푸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사스 바이러스가 희귀종인 과일박쥐에서 발견되는 ‘HKU9-1’을 공통 조상으로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우한 화난 수산물도매시장에서 판매된 야생동물에서 비롯됐다. 이는 박쥐와 인간 사이에 무언가 매개체가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화난 시장에서는 해산물뿐 아니라 뱀, 토끼, 꿩 등 야생동물도 식용으로 판매한다. 박쥐에 있던 바이러스가 시장 내 야생동물을 통해 인간에게 전달됐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2003년 대유행한 사스는 박쥐 바이러스가 고양이를 거쳐 사람에게 전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첫 전파자가 과일박쥐로 같은 만큼 우한 폐렴이 사스와 비슷한 파괴력을 가졌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사스는 2002년 11월 중국에서 발병한 뒤 7개월 이상 지속됐다. 전 세계에서 800명 가까이 사망했다.
과일박쥐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과일박쥐
EPA 연합뉴스

블룸버그통신은 21일(현지시간) ‘다음 팬데믹(대유행)이 오고 있다’는 제목의 칼럼에서 “중국이 경제·정치적 우려 때문에 (우한 폐렴) 정보를 통제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필요 이상으로 빠르게 멀리 확산됐다”며 “(뒤늦게) 정보를 알렸지만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중국 내 확진자는 41명에서 45명으로 불과 4명이 늘었다. 하지만 이후 나흘 만인 22일 547명으로 증가했다. 중국 당국이 원인 미상 폐렴 환자가 발생한 사실을 알린 것도 첫 내부 보고가 있었던 지난달 12일보다 보름 이상 지난 31일이었다. 중국 정부가 머뭇거리는 동안 우한 폐렴은 빠르게 해외로 확산됐다. 14일 태국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일본, 한국, 대만 등을 지나 일주일 만에 미국에 도달했다. 대부분 확진자는 비행기를 이용한 우한 방문객이었다.

싱가포르는 중국 전역에 대해 폐렴 증상이 있는 방문자를 전원 격리 조치키로 했고 일본도 우한 방문자는 입국 시 별도 서류를 작성토록 했다. 중국 소재 대북 전문관광사인 영파이오니어투어스는 “북한은 1월 22일부터 모든 외국인 관광객의 출입을 중지한다”고 공지했다. 태국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4명을 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2003년 사스 이후 2012년 메르스까지 10년 정도이던 전염병 발병 주기는 2014년 에볼라바이러스, 지난해 말 우한 폐렴까지 5년으로 짧아지는 추세다. 지구온난화로 바이러스의 활동 기간이 늘어나고 동물을 숙주로 사람에게 전염되는 사례도 잦아져 전 지구적 대응이 중요해졌다는 주장이 나온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20-01-2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