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승세 둔화… 5대 광역시 들썩

입력 : ㅣ 수정 : 2020-01-20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정부의 12·16대책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값 상승 폭이 관망세로 돌아서며 4주 연속 축소됐다. 강남 4구 전체 상승 폭도 0.04%에서 0.01%로 줄었다. 단 양천구는 목동6단지 1차 재건축 정밀안전진단 통과로 상승 폭이 0.07%로 전주보다 커졌다. 경기 수원 팔달구도 신분당선 연장 등 교통 호재 소식에 전주보다 1.02% 높아졌다. 서울과 달리 5대 광역시도 상승 폭이 다소 컸다. 대전 유성구는 송강동 등 저평가된 옛날 아파트 위주로 뛰며 전주보다 0.53%나 상승했다. 학군 수요로 고공행진하던 서울 전셋값은 0.15%에서 0.11%로 상승 폭이 둔화되며 조금 진정되는 분위기로 접어들었다. 세종(0.48%), 대전(0.20%), 울산(0.20%) 등의 전셋값은 상승세를 유지했다.

2020-01-2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