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스 “트럼프, 2017년 한일 체류 미국인 수십만명 대피 검토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0 06: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美전쟁 준비 오판 우려에 적극 반대… 당시 미군 선제공격 등 모든 사항 계획”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연합뉴스

▲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연합뉴스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이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이 계속되면서)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갔던 2017년 가을 한국과 일본에 있던 수십만명의 미국인을 조기에 대피시키는 계획이 미국 정부에서 검토됐다”고 밝혔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19일자 일본 아사히신문 인터뷰에서 “당시 미 정부 당국자들과 의원들이 ‘전쟁이 시작되는 방향이라면 미군은 미국인을 한국·일본으로부터 조기에 대피시킬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나는 미국인 대피가 실제로 이뤄지면 북한이 ‘미국이 개전 준비를 하고 있다’고 상황을 오판함으로써 실제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해 반대했고, 결국 실행에 옮겨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당시 미군은 선제공격 또는 (한국군을 배제한) 단독공격 등을 포함한 모든 선택사항을 검토하고 있었다”며 “상당히 전쟁에 가까운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북미 협상에 대해 미국 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실패론을 일축했다. “지금은 2017년과 달리 북미 당국자 간에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존재하고 있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의 길을 막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20-01-2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