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법무부에 “대검 기획관·과장들 유임시켜 달라”

입력 : ㅣ 수정 : 2020-01-20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간간부 인사 앞두고 묵살 땐 후폭풍… 신구 간부 간 조국 수사 등 내부 충돌도
최근 법무부에 기획관과 과장 등 대검찰청 중간간부들의 유임을 요청한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근 법무부에 기획관과 과장 등 대검찰청 중간간부들의 유임을 요청한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번 주 검찰 인사와 관련해 “대검찰청 기획관과 과장들을 유임시켜 달라”는 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했다. 전국 검찰청의 특별수사를 조율하는 대검 반부패·강력부 중간 간부들까지 교체되면 기존 수사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윤 총장의 요청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중간간부의 ‘대폭 물갈이 인사’를 단행할 가능성이 높아 법무부와 검찰 간의 긴장이 한층 고조될 전망이다.

19일 검찰 등에 따르면 윤 총장은 최근 “대검 중간간부를 전원 유임시켜 달라”는 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임 대상은 부장검사급인 대검 과장들을 비롯해 차장검사급인 기획관 등 고검검사급이다. 이번 인사에서는 현 정권 수사팀과 더불어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 공공수사정책관(옛 공안기획관) 등 대검 기획관 교체 여부도 관심사였다. 양석조(47·사법연수원 29기) 선임연구관은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된다.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은 과거 ‘중수부 수사기획관’에 해당하는 핵심 요직이다. 임현(51·28기) 공공수사정책관(옛 공안기획관)은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지휘 라인이다.

법무부는 20일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고검검사급 인사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21일 국무회의에 검찰 직제개편안을 상정한 뒤 중간간부 인사를 발표할 전망이다.

법무부가 윤 총장의 요청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추 장관이 대검 참모진 전원 물갈이에 이어 일선 청와대 수사팀 검사들을 대거 교체할 가능성이 검찰 안팎에서 제기된다.

이런 가운데 고위직 인사 이후 검찰에서는 새로 중용된 검찰 간부와 기존 간부 사이에 내부 충돌이 빚어졌다. 양 선임연구관은 지난 18일 사석에서 ‘왜 조국이 무혐의냐. 원칙대로 기소해야 한다’며 직속 상관인 심재철 신임 반부패부장에게 강하게 반발했다. 일부에서는 ‘인사를 통한 수사 방해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20-01-2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