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6일 美 비건 대북 대표와 단독으로 만난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15 12: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8월 20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8월 20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에서 미국 정부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를 만난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비건 대표만을 단독으로 접견하는 것은 작년 9월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기 직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15일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비건 대표의 발걸음은 무겁다. 북한이 동창리발사장에서 또 ‘중대 시험’을 진행해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크게 고조됐기 때문이다.

비건 대표는 2박 3일간의 방한 기간 판문점 등에서 북측과 접촉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잇단 경고 메시지를 내놓는 북한의 태도를 보면 만남이 성사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8월 20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8월 20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비건 대표는 16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양측은 북한이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보이는 동향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을 다시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려는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북한은 지난 7일에 이어 엿새 만인 13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또 ‘중대한 시험’을 단행했다.

비건 대표는 15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되는 제14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외교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예방할 예정이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오찬 간담회를 가진 이후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대표는 방한기간 북측이 원하면 곧바로 판문점 등에서 만날 수 있다는 뜻이지만, 아직 북측으로부터 이렇다 할 신호를 받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설정한 ‘연말시한’을 앞두고 비건 대표와의 접견에서 북미 대화 재개를 비롯한 한반도 긴장 고조 상황을 타개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비건 대표가 트럼프 대통령의 공식적인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 가능성이 있어 그 내용 역시 관심을 끈다.

문 대통령이 비건 대표와의 접견에서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에 대해 언급할지도 관심사다.

올해 마지막 회의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5차 회의가 17∼18일 서울에서 열리며, 미국 측 수석대표인 제임스 드하트 국무부 선임보좌관이 비건 대표 방한과 같은 날인 15일 입국했다.

비건 대표는 한국으로 출발하기 직전 미국 워싱턴DC에서 공항 출국장에서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하는 미국의 방침은 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일본 NHK가 15일 보도했다. 그는 “미국의 방침은 변한 것이 없다. 북한도 그것을 알고 있다”며 북한에 대한 비핵화 요구는 계속될 것임을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