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과 요기요의 ‘한집살림’...시장 독점 소비자·자영업자 피해 없을까

입력 : ㅣ 수정 : 2019-12-13 19: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달앱 수수료, 광고비 등 부담 가중될까 우려
국내 배달앱 서비스 1위 기업인 ‘배달의민족’과 2위 ‘요기요’가 13일 5조원 규모의 대형 인수합병(M&A)으로 ‘한집살림’을 하게 되면서 시장 독점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요기요 본사 앞에서 열린 배달앱 요기요 라이더 노동자 판정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울신문 DB

▲ 지난달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요기요 본사 앞에서 열린 배달앱 요기요 라이더 노동자 판정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울신문 DB

두 기업은 한국 배달시장에서 쌓은 노하우에 글로벌 업체의 기술력을 접목해 아시아 시장으로 진출하겠다는 포부를 내놨다. 양사가 후발 정보통신기술(IT) 대기업과 온라인 쇼핑업계에 맞설 기반을 마련하면서 지난 수년간 급성장한 배달앱 시장이 한동안 새판짜기로 요동칠 전망이다.

지난해 10조원 규모로 성장한 배달앱 시장에서 우아한형제들의 배달의민족이 55~60%,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의 요기요와 배달통이 40~45%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현지 업체의 인수를 글로벌 진출의 기본 전략으로 삼아온 독일업체 딜리버리히어로는 요기요에 이어 배달의민족까지 차지하면서 한국 시장 진출을 이루게 됐다. 강력한 플랫폼과 자본으로 추격해오던 쿠팡, 네이버, 카카오 등 IT대기업과 온라인 유통업계에는 시장 상황이 더 어렵게 됐다.

이번 합병으로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가 사실상 시장을 독점하면서 배달앱 소비자, 자영업자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배달앱 수수료와 광고비 등으로 소비자와 소상공인의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것이다. 우아한 형제들은 기존 서비스의 경쟁 체제를 유지하면서 서비스 소비자들의 편의를 높일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600억 규모의 혁신 기금을 조성해 라이더 복지 향상, 음식점 해외 진출 등을 돕겠다는 뜻도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배달앱 업계가 서비스 품질 경쟁에 나서면 장기적으로 소비자, 음식점주, 라이더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종 벤처기업으로 시장 1위를 지켜온 기업이 해외 경쟁업체에 매각된 데 대해 국내의 관련 산업 기반이 약화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두 회사는 이번 합병을 계기로 아시아 시장으로 뻗어가기 위해 싱가포르에 합작사도 세운다는 계획이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이날 사원들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아시아로 더 크게 도전한다. 저와 주요 경영진은 딜리버리히어로의 아시아 지역을 경영하게 된다”고 밝혔다. 딜리버리히어로는 현재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1개국에 진출했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우아한형제들이 진출한 베트남과 다른 아시아 국가로 확장하겠다는 복안이다.

중국, 미국, 영국에 이어 세계 4위 규모인 한국 시장도 여전히 전화 주문의 비중이 배달앱을 훨씬 웃도는 상황에서 다른 아시아 지역의 잠재력을 크게 보기 때문이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국내 시장을 지키고 해외 진출을 동시에 꾀하기 위해 이번 인수합병이 성사됐다”고 밝혔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