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트남 총리와 포옹하는 박항서 감독

입력 : ㅣ 수정 : 2019-12-13 18: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항서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 감독이 1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총리 공관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포옹하고 있다.

푹 총리는 이날 동남아시안(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U-22 대표팀과 SEA 게임에서 2연패를 달성한 여자 축구 대표팀을 격려했다. 2019.12.12

베트남 정부 웹사이트 캡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