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檢 “이춘재 직접조사, 당시 경찰 불법행위 의혹 고려”

입력 : ㅣ 수정 : 2019-12-12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원지검, 경찰 수사 도중 직접 조사 착수 경위 설명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피의자로 정식 입건된 이춘재.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피의자로 정식 입건된 이춘재.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검찰이 경찰이 그동안 수사해온 이춘재의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에 대한 직접 조사에 착수한 경위에 대해 과거 경찰의 불법 행위 및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조작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수원지검은 12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재심청구인 측은 당시 경찰 수사 과정상 불법 행위와 국과수 감정 결과 등에 대한 여러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 직접 조사와 신속한 재심 의견 제출 등의 내용이 담긴 촉구 의견서를 지난 4일 검찰에 제출했다”고 수사 경위를 설명했다.

검찰은 “수원지검은 사건 초기부터 직접 조사를 검토했으나, 경찰이 재수사에 이미 착수한 점, 재심청구인 측도 일단 경찰 수사를 지켜보고 싶다는 의견을 개진해 온 점 등을 감안해 그간 직접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법원으로부터 재심 의견 제시 요청을 받은 상황에서 재심청구인 측이 이러한 의견서를 제출함에 따라 불가피하게 직접 조사에 나서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원지검은 전날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 재심과 관련해 검찰이 직접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일각에서는 경찰이 수개월간 진행해 온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에 대해 검찰이 직접 조사를 결정하면서 수사권 조정안 등을 놓고 충돌해 온 검·경이 이번에도 갈등을 빚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수원지검은 “전혀 관계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당시 경찰의 불법행위에 대한 의혹 제기’를 직접수사의 이유로 명시함에 따라 조사 결과에 따라 검경간 갈등이 확산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게 됐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