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t 절곡기 넘어져 2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12-12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주 특장차 부품제조업체서
12일 오후 3시13분쯤 절곡기가 넘어져 2명이 숨진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의 특장차 부품제조업체 현장. 충북도소방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2일 오후 3시13분쯤 절곡기가 넘어져 2명이 숨진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의 특장차 부품제조업체 현장. 충북도소방본부 제공.

12일 오후 3시 13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의 한 특수장비차량 부품 제조업체에서 절곡기 설치작업 중 지지대가 전도됐다.

이 사고로 작업중이던 A(61)씨 등 2명이 절곡기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모두 숨졌다. 절곡기는 철판을 금형틀에 끼운 뒤 압력을 가해 구부리는 기계다.

A씨 등을 덮친 절곡기는 높이 4m, 넓이 2m 크기로 무게가 22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당시 현장에 근로자가 몇명 더 있었던 것 같다”며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