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사건, 국과수가 감정서 조작한 정황 포착

입력 : ㅣ 수정 : 2019-12-12 17: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른 체모로 감정했거나 분석 수치를 조작했을 가능성 제기
1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A공원에서 경찰이 지표투과레이더 등 장비를 이용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화성 실종 초등생’의 유골을 수색하고 있다. 2019.1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A공원에서 경찰이 지표투과레이더 등 장비를 이용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화성 실종 초등생’의 유골을 수색하고 있다. 2019.11.1 연합뉴스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가 조작된 정황이 포착됐다. 검찰은 윤씨를 범인으로 몰기 위해 결과를 조작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진범 논란이 일어나 재심이 청구된 이춘재 8차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수원지검 형사6부(전준철 부장검사)는 과거 경찰 수사와 국과수 감정 과정에서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12일 밝혔다. 재심 청구인 윤모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 다산은 사건 당시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를 분석한 결과가 시기별로 다른 양상을 보인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1988년 박모(당시 13세)양이 경기도 화성군 집에서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되자, 윤씨를 포함해 여러 명의 체모를 받아 검사했다. 경찰은 검사 결과를 핵심 증거로 내세워 이듬해 7월 윤씨를 범인으로 특정하고 검거했다. 그러나 다산 측은 범인의 체모 성분을 분석한 수치가 연행 전후로 16배가량 차이가 나 조작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다산은 지난 4일 검찰에 낸 의견서를 통해 “감정 결과 차이가 큰 이유는 두 체모가 동일인의 것이 아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윤 씨가 연행되기 전에는 (국과수가) 16가지의 성분을 추출해 분석했는데 유죄의 증거가 된 감정 결과표에는 4개의 성분이 빠져 있다”며 “일치하는 성분의 수를 늘리기 위해 일부 결과를 의도적으로 뺀 게 아닌가 의심된다”고 밝혔다.

검찰은 제3의 인물의 체모가 감정에 사용됐거나 성분 분석 수치 자체가 조작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